'Bye 슬비' 서현, '징크스의 연인' 종영소감 공개…"연기고민 책임감 배워"

배우 서현이 '로코여신'으로서의 한 단계 성숙해진 모습과 함께 '징크스의 연인' 슬비 역을 떠나보냈다.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5일 나무엑터스 측은 공식채널을 통해 서현의 KBS2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연출 윤상호/극본 장윤미) 종영소감을 공개했다.

'징크스의 연인' 속 서현은 손에 닿은 사람의 미래를 보는 신비로운 능력을 지닌 ‘슬비’ 역으로 분해, 캐릭터의 다채로운 감정변주를 현실감있게 표현하며 시청자를 매료시켰다.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초반부 천진난만 면모부터 극 전개과정 속에서 빚어진 인물간 갈등을 통해 확연하게 달라진 슬비의 모습은 배우로서 서현이 지닌 캐릭터소화력과 감정을 제대로 보여줬다.

서현은 “연기에 대한 깊은 고민과 책임감을 배운 의미 있는 작업이었습니다. 함께 한 모든 배우분들, 스태프분들 덕분에 따듯하고 감사한 환경에서 행복하게 촬영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현은 “그동안 슬비로 살아갈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끝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까지 시청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더 좋은 연기로 보답 드리고 싶습니다”라고 전해 기대를 더했다.

한편 서현은 소녀시대 완전체 앨범 'FOREVER 1' 발표와 함께, 영화 ‘거룩한 밤: 데몬 헌터스’와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 등 배우면모로 대중을 새롭게 마주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