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그룹-대전시, MARS 월드포럼 개최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

한글과컴퓨터그룹과 대전시가 공동 주최하는 '제2회 MARS 월드포럼'이 대전컨벤션센터에서 5일 개최됐다.

포럼은 '모빌리티, 로봇, 인공지능(AI)을 넘어서 우주로!'라는 주제로 이장우 대전시장과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을 비롯해 모빌리티, AI, 로봇과 우주 분야를 포괄하는 석학 15명이 참여해 산업 기술을 공유하고 산업 육성과 4차산업혁명 기술 선도방안에 대해 제언했다.

기조 연사로는 최근 누리호 발사에 성공한 최환석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부원장이 '한국의 우주개발 현황과 계획'에 대해 소개하고,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이동연구소장이 'MARS 혁신의 열쇠, 디지털트윈'에 대해 발표했다.

△모빌리티 분야의 최정단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본부장 △인공지능 분야의 김성호 국방과학연구소 박사 △로봇 분야의 손웅희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원장 △항공우주 분야의 황정아 한국천문연구원 박사 등이 강연을 진행했다.

월드포럼의 'MARS'는 모빌리티(Mobility), 인공지능(AI), 로봇(Robotics), 우주(Space)의 앞 글자를 따 만든 이름이다. 대전시와 한컴그룹의 한국형 디지털 뉴딜의 중심 4차산업혁명특별시 완성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이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산업 대전환이 가속화되면서 민·관 협력모델 구축을 통한 미래 신산업 육성의 중요성이 커졌다”며 “이번 포럼은 각계 각 층의 전문가와 함께 미래를 살펴보고, 혁신을 조망하는 자리”라고 말했다.

권혜미기자 hyemi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