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족' 다시 붙였다...뱀에게 선물한 이색 '로봇 다리'

Allen Pan 유튜브 갈무리
<Allen Pan 유튜브 갈무리>

기어 다니는 뱀을 뚜벅뚜벅 걷게 해주는 독특한 '로봇 다리'가 제작돼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최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거주하는 공학자이자 유명 유튜버인 알렌 팜이 뱀의 4족 보행을 돕는 장치를 발명했다고 보도했다.

판은 이 장치에 대해 “약 1억 5000만년 전 뱀은 다리를 지니고 있었지만 유전적 변이를 거치며 현재의 모습으로 진화한 것”이라며 “뱀에게 다시 다리를 돌려주고 싶었다”고 제작 의도를 설명했다.

판은 네 개의 작은 다리로 걷는 열대 도마뱀으로부터 영감을 얻었다. 플라스틱 튜브에 탑승한 뱀이 로봇 다리로 걷는 모습이 마치 도마뱀을 닮았다.

Allen Pan 유튜브 갈무리
<Allen Pan 유튜브 갈무리>

판은 뱀이 스스로의 의지에 반하여 강제로 장비를 장착하는 방식을 원하지 않았다. 뱀이 원하는 대로 이 기기를 탈·장착할 수 있도록 앞뒤가 뚫린 긴 튜브를 사용했다.

판은 또한 뱀에게 다리가 있다면 어떻게 걸을지 재구성하기 위해 시각 데이터를 활용했다. 기존의 파충류가 어떻게 걷는지 분석해 로봇이 이와 비슷한 방식으로 걷도록 프로그래밍했다.

Allen Pan 유튜브 갈무리
<Allen Pan 유튜브 갈무리>

판은 로봇 다리 네 개에 보조 전동기를 달아 제어기에 연결했고, 노트북 프로그램을 통해 무선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했다.

영상에는 튜브 속에 들어간 뱀이 혀를 날름거리며 주변을 탐색하는 모습이 담겼다.

Allen Pan 유튜브 갈무리
<Allen Pan 유튜브 갈무리>

판은 “뱀은 화가 나면 S자로 똬리를 틀지만 기분이 좋으면 국수처럼 몸을 길게 펼친다”며 “튜브는 평평하기 때문에 행복한 뱀만 로봇 다리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 외에는 아무도 로봇 다리를 만들 만큼 뱀을 사랑하지 않았다”며 “이로써 1억5000만 년에 걸친 '진화의 실수'를 바로잡았다”고 덧붙였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