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콘 2022 LA]K-팝 떼창에 댄스까지…K-컬처에 글로벌 매료

美 넘어 유럽·북남미 원정 관람객 운집
드라마·패션·푸드까지 한류 체험 인기
예선 거쳐 아티스트와 합동무대 꾸미고
안무 교실·랜덤 댄스 등 참여 행사 눈길

2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열린 K-팝 쇼 행사장 전경. CJ ENM 제공
<2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열린 K-팝 쇼 행사장 전경. CJ ENM 제공>

코로나19 팬데믹으로 3년 만에 오프라인에서 개최된 '케이콘 2022 LA'가 성공적으로 종료됐다.

19~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케이콘 행사장에는 K-팝 떼창은 물론이고 뜨거운 함성, 정교한 댄스 군무까지 펼치는 글로벌 팬들로 가득했다. 행사장 곳곳은 애리조나·유타·캘리포니아·텍사스 등 미국 전역은 물론이고 캐나다·프랑스·스웨덴·브라질·멕시코 등 유럽과 북남미 등 세계 각국에서 몰려든 K-팝과 K-콘텐츠 팬들로 북적였다.

김현수 CJ ENM 음악콘텐츠본부장(가운데)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웰컴브리핑에서 케이콘 2022 LA 관전포인트와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왼쪽은 안젤라 킬로렌 CJ ENM 아메리카 대표, 오른쪽은 제이콥 주크 토요타 북미 마케팅 스폰서 담당.
<김현수 CJ ENM 음악콘텐츠본부장(가운데)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웰컴브리핑에서 케이콘 2022 LA 관전포인트와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왼쪽은 안젤라 킬로렌 CJ ENM 아메리카 대표, 오른쪽은 제이콥 주크 토요타 북미 마케팅 스폰서 담당.>

김현수 CJ ENM 음악콘텐츠본부장은 “올해는 CJ ENM이 K-팝과 K-컬처 글로벌화라는 사명을 갖고 케이콘을 개최한 지 10주년이 되는 해”라며 “그동안 8개 국가 9개 도시에서 총 25회 오프라인 공연과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다섯 차례 온라인 공연 진행으로 축적한 역량을 모아 케이콘 2022 LA 행사를 기획하고 준비했다”고 밝혔다.

CJ ENM은 케이콘 기간 동안 K-팝 콘서트 'K-팝 쇼' 이틀 공연을 비롯해 차세대 K-팝 유망주를 소개하는 '루키즈', 뷰티·패션·푸드·소비재 등 국내 강소기업 48개사가 참여한 연관산업 홍보 부스와 K-팝 랜덤 댄스 등 120여개 프로그램을 마련해 관람객 발길을 붙잡았다.

◇K-콘텐츠에 매료된 글로벌

케이콘 컨벤션장에는 K-콘텐츠에 소개된 음식과 한국의 놀이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부스와 뷰티·패션·푸드 등 소비재 관련 국내 강소기업의 상품 홍보·판매 부스가 마련됐다.

CJ ENM에서 운영한 놀이체험공간, 좋아하는 아티스트로 다이어리를 꾸밀 수 있는 '다꾸' 이벤트 장소도 마련됐으며 '비비고' 등 K-푸드를 직접 시식할 수 있는 먹자골목에는 음식이 다 만들어지기를 기다리는 관람객이 긴 줄을 만들었으며 먹방 크리에이터 체험공간도 마련됐다.

또 CJ ENM 드라마와 영화를 홍보하는 K-스토리존이 케이콘 사상 처음으로 등장했다. 드라마 '환혼'과 '호텔 델루나' 등 스튜디오드래곤이 제작한 드라마를 비롯해 북미 개봉을 앞둔 칸 국제영화제 수상작 영화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 등에 대한 홍보가 진행됐다. 드라마 속 의상을 입고 인증샷을 남기고 증강현실(AR)로 구현한 포스터도 체험할 수 있었다.

19~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케이콘 2022 LA 컨벤션 행사장 내 한국음식 시식을 할 수 있는 K-푸드존에 관람객들이 줄지어서있다. CJ ENM 제공
<19~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케이콘 2022 LA 컨벤션 행사장 내 한국음식 시식을 할 수 있는 K-푸드존에 관람객들이 줄지어서있다. CJ ENM 제공>

케이콘 컨벤션장에서는 K-드라마와 예능에 대한 인지도가 실제 높았다. 넷플릭스·비키 등 미국 내 우리나라 방송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유통창구가 늘어난 결과다.

미국 어바인에서 케이콘을 찾은 리치 엘리어스(UCLA 대학생·남) 씨는 “최근 가장 재밌게 본 드라마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라며 “한국 드라마를 관심있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출신 헤더(30대·여성) 씨는 드라마 'W'를 즐겨봤다고 답했고 애리조나에서 온 크리스틴(20대·여성) 씨는 매주 '런닝맨'을 찾아본다고 했다.

19~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케이콘 2022 LA 컨벤션 행사장 내 코코와 부스에 관람객들이 모여있다.
<19~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케이콘 2022 LA 컨벤션 행사장 내 코코와 부스에 관람객들이 모여있다.>

우리나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중 유일하게 북남미 시장에 진출한 '코코와' 운영사 웨이브아메리카(옛 코리아콘텐츠플랫폼)도 케이콘 컨벤션장에 부스를 차렸다. 코코와 서비스와 함께 자체 제공하는 콘텐츠 홍보를 위한 참여다. 코코와가 미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2017년 케이콘 이후 두 번째 참가다.

박근희 웨이브아메리카 대표는 “코코와는 캐나다·미국부터 브라질까지 북남미 전역에서 K-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며 “올해 제휴를 체결한 아마존프라임과 비키·컴캐스트 등 미국 내 주요 플랫폼과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이용자를 늘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지 6월 16일자 4면 참조〉

19~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케이콘 2022 LA 컨벤션 행사장 내 드림스테이지존에 케플러와 무대에 오르려는 팬들이 경연을 펼치고 있다. 경연 참가자는 모두 하얀색 상의로 통일된 복장을 연출했다.
<19~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케이콘 2022 LA 컨벤션 행사장 내 드림스테이지존에 케플러와 무대에 오르려는 팬들이 경연을 펼치고 있다. 경연 참가자는 모두 하얀색 상의로 통일된 복장을 연출했다.>

◇아티스트와 합동공연 기회까지

케이콘 현장의 K-팝에 대한 열기도 뜨거웠다. 컨벤션장에는 아티스트와 미국 유명 댄서에게 직접 K-팝 안무를 배우는 '케이콘 스퀘어', 스테이씨·TO1·라잇썸·크래비티 등 신인 아이돌그룹과 팬들의 거리를 보다 가깝게 만든 '케이콘 스테이지' 등 K-팝 관련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자동차기업 토요타 후원으로 마련된 '댄스 가라지존'에서는 K-팝 랜덤 댄스가 눈길을 끌었다. 아이브의 '러브 다이브' 등 K-팝이 무작위로 재생될 때마다 안무를 조금이라도 알고 있는 K-팝 팬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스테이지로 올라가 군무를 만들어내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케이콘 초기부터 메인 스폰서로 참여한 토요타의 제이콥 주크 북미 마케팅 스폰서 담당은 “K-팝 문화가 인기를 얻기 시작할 때 K-팝 아티스트와 캠페인을 진행했고 케이콘 스폰서십 참여를 결정했다”며 “신차 퍼포먼스를 하기 가장 적합한 장소이자 효과적 장소”라고 평가했다.

19~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케이콘 2022 LA 컨벤션 행사장 내 팝업스토어에 K-팝 음반과 굿즈를 사기 위해 몰려든 글로벌 팬들.
<19~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케이콘 2022 LA 컨벤션 행사장 내 팝업스토어에 K-팝 음반과 굿즈를 사기 위해 몰려든 글로벌 팬들.>

또 K-팝 아이돌 케플러와 K-팝 콘서트 무대에 오를 팬을 선발하는 '드림 스테이지' 열기도 뜨거웠다. 행사 둘째 날인 20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각지에서 참가한 128명 팬들이 '와다다' 음악에 맞춰 안무를 선보이며 경쟁했고 주위는 큰 함성소리로 콘서트장을 방불케 했다.

케이콘 드림 스테이지에 참여한 미국 유타주 출신 미셸(10대·여성) 씨는 “학교에서 K-팝 댄스그룹을 만들어 활동 중”이라며 “케플러 공연을 직접 보고 무대에 함께 오를 기회를 잡기 위해 오게 됐다”고 말했다. 예선을 거듭한 결과 총 20명이 케플러와 케이콘 무대에 올랐다.

20일(현지시간) 케이콘 2022 LA K-팝 쇼 첫날 케플러와 드림 스테이지를 통과한 케플러 팬 20명이 합동으로 와다다 무대를 꾸미고 있다. CJ ENM 제공
<20일(현지시간) 케이콘 2022 LA K-팝 쇼 첫날 케플러와 드림 스테이지를 통과한 케플러 팬 20명이 합동으로 와다다 무대를 꾸미고 있다. CJ ENM 제공>

케이콘 대미를 장식한 K-팝 콘서트는 흡사 한국 콘서트장을 방불케했다. 글로벌 K-팝 팬덤은 1만5000석 규모 크립토닷컴 아레나 전석을 채운 공연장이 떠나갈 정도의 함성은 물론이고 스트레이키즈, 에이티즈, 엔하이픈, ITZY(있지) 등 아티스트 이름을 외치는 것에서 나아가 한국어 가사를 정확한 떼창으로 부르며 무대 위 가수와 혼연일체가 됐다.


주성호 한국콘텐츠진흥원 미국비즈니스센터장은 “케이콘은 방탄소년단(BTS)이나 블랭핑크 글로벌 성과에 앞서 나온 획기적인 공연 모델로 미국 내 한류문화 확산을 본격적으로 이끈 성공모델”이라며 “미국에선 기본적으로 K-팝 팬덤이 크게 존재하고 영화 '기생충' 이후 주목 받은 한국 드라마와 영화는 넷플릭스 등을 통해 접점이 확대, 인기가 점점 더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19~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케이콘 2022 LA 컨벤션 행사장 케이콘 스테이지 등 일부 전경. CJ ENM 제공
<19~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케이콘 2022 LA 컨벤션 행사장 케이콘 스테이지 등 일부 전경. CJ ENM 제공>

로스앤젤레스(미국)=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