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국내 최대 '탄소나노튜브 공장' 짓는다

English Translation

전기차 배터리 양극재 성능 강화 재료
2024년까지 연산 3200톤 규모 증설
대산 4공장 지으면 총 6100톤 생산
“배터리 도전재 분야 신시장 개척 박차”

LG화학, 국내 최대 '탄소나노튜브 공장' 짓는다

LG화학이 세계 최대 규모 양극재용 탄소나노튜브 생산 능력을 확보한다. 다중벽 탄소나노튜브(MWCNT)는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인 양극재 에너지 성능을 강화하는 필수 재료다. LG화학은 2024년 6100톤 규모의 MWCNT 생산 능력을 확대하고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화학은 30일 충남 서산 대산 공장에 CNT 4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4공장 생산능력은 3200톤이다. 국내 단일 공장 최대 생산 능력이다. 여수 2·3공장 상업 가동과 착공 이은 4공장 증설이다. 여수 3개 공장 생산 능력은 연간 2900톤이다. LG화학은 4공장 건설을 포함해 총 6100톤 규모 MWCNT 생산량을 확보하게 됐다.

CNT는 전기차 배터리 소재 성능을 보완하는 핵심 재료다. 양극재, 음극재 성능을 강화하는 데 사용한다. LG화학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소재 업체로 양극재와 MWCNT를 비롯한 양극재 보조 재료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있다.

LG화학의 MWCNT는 자회사인 글로벌 배터리 업체 LG에너지솔루션에 대부분 공급된다. LG화학은 2017년 500톤 규모 CNT 1공장을 첫 가동했으며 2020년 시장 확대에 따라 매년 CNT 공장 증설을 진행 중이다.

LG화학 CNT 공장은 코발트 촉매를 사용해 배터리 품질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자성 이물 함량을 낮춰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을 구현했다. 특히 CNT 4공장은 생산 라인 운영 규모를 효율화해 기존 대비 인당 생산성을 약 20% 향상시켰다.

전기차 배터리용 CNT 시장은 2030년 3조원(23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CNT 수요는 지난해 5000톤 규모에서 2030년 7만톤 규모로 연평균 30% 이상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LG화학은 CNT를 전기차 배터리 소재뿐만 아니라 반도체 공정용 트레이, 도로 결빙(블랙아이스) 방지용 면상발열체 등 적용처를 확대하고 있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독자 기술 기반의 제조 경쟁력과 우수한 품질로 배터리 도전재 분야에서 확고한 1등 지위를 구축하고 잠재력이 큰 신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 국내 최대 '탄소나노튜브 공장' 짓는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