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라이더, 전세계 레이서와 함께 달린다

'카트라이더:드리프트' 연내 출시 앞두고 최종점검
11개 언어 지원…한·미·일·유럽 유저와 자동 매칭
모바일·PC·콘솔 크로스 플레이, 3D 그래픽·보이스 채팅 눈길

카트라이더, 전세계 레이서와 함께 달린다

국민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가 18년 만에 진화된 모습으로 돌아온다. 언리얼 엔진4 기반 고품질 그래픽에 모바일과 PC, 콘솔을 아우르는 풀 크로스 플레이로 경쟁의 재미를 더했다. 원작을 완벽히 계승하면서 한층 고도화된 게임성과 주행 경험을 구현,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설 전망이다.

넥슨은 메가 히트 지식재산권(IP) 카트라이더를 기반으로 선보이는 정식 후속작 '카트라이더:드리프트' 출시에 앞서 최종 점검을 위한 글로벌 레이싱 테스트를 진행했다. 특별한 등록 절차 없이 참여 가능한 이번 테스트는 한국과 일본,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전역에서 이뤄졌으며 총 11개 언어를 지원했다.

카트라이더:드리프트는 전 세계 이용자가 한 서버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실제 글로벌 테스트에서도 세계 각지에서 접속한 이용자와 자동으로 매칭돼 레이싱을 즐길 수 있었다.

레이싱 시작 전 로딩화면에서는 각 이용자 아이디 옆에 표시된 아이콘으로 어떤 플랫폼에서 접속 중인지 확인 가능하다. 이동 중이나 실외에서는 가볍게 스마트폰으로, 실내에 자리를 잡으면 엑스박스나 플레이스테이션과 같은 콘솔에서 넓은 화면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그래픽 설정을 일부 조정하면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업무용 노트북으로도 쾌적한 플레이를 지원했다.

카트라이더:드리프트 게임 화면
<카트라이더:드리프트 게임 화면>

풀 크로스 플레이의 또 다른 장점은 각 플랫폼별 색다른 손맛을 느낄 수 있다는 점이다. 카트라이더:드리프트는 제목에서 암시하듯 카트 차량이 미끄러지듯 주행하며 코너를 통과하는 드리프트 주행이 백미다. 스마트폰에서는 터치스크린, PC는 키보드, 콘솔에서는 게임 패드를 활용해 각기 다른 조작 방식으로 최적화된 게임을 즐길 수 있었다.

눈을 즐겁게 하는 그래픽도 장점이다. 18년이라는 오랜 시간 사랑받아온 카트라이더 IP 캐릭터와 카트를 세련된 고품질 3D 그래픽으로 다시 표현해냈다. 테스트 버전에서는 세부적인 과금 모델이 구현되지 않았지만, 인게임 유료 재화인 케이코인(K-Coin)으로 구매할 수 있는 다양한 캐릭터 스킨과 카트 치장물 등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카트는 레이싱에서 얻은 보상으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일반 등급에서 시작해 고급, 희귀, 영웅, 전설 등급으로 올라가며 각 단계별로 업그레이드 성공 확률이 낮아지는 방식이다. 등급 업그레이드를 통해 제공되는 일정량의 기어를 통해 스피드, 가속, 부스터가속, 부스터시간 등을 향상시킬 수 있다.

레이싱 모드는 카트라이더 IP를 대표하는 아이템전과 스피드전, 미션을 수행하며 실력을 올리는 라이센스, 최단 시간 기록을 세우는 타임어택, 취향에 따라 설정하는 커스텀 게임 등이 마련됐다. 레이싱 중 보이스 채팅으로 팀원간 의사소통도 가능하다.

넥슨은 글로벌 테스트를 마친 후 최종 마무리 작업을 거쳐 연내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를 공식 출시 예정이다.

넥슨 관계자는 “최상의 레이싱 경험을 느낄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