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中만 아이폰14 판매가 동결…대부분 국가서 인상"

애플이 최근 발표한 신제품 '아이폰14' 가격이 중국에서만 작년 출시된 아이폰13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한국을 비롯한 대부분 국가에서는 달러 가치 상승에 따라 판매가격을 인상했다.

미국 CNBC는 애플이 중국 내 아이폰14 가격을 작년과 동일한 5999위안(약 119만3500원)으로 책정했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상위 스펙 모델인 프로맥스 판매가격도 8999위안(약 179만440원)을 유지했다.

CNBC는 애플이 핵심 시장인 중국 내 스마트폰 판매랑이 크게 감소할 것을 예상, 판매가격을 동결한 것으로 분석했다. 중국 정부가 특정 지역에서의 인력·상품 이동을 제한하는 '코로나 제로' 방역정책을 추진하는 것을 고려하면 현지 스마트폰 판매량이 급감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AP=연합>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시장조사업체 IDC는 올해 중국 스마트폰 시장 판매량이 2012년 이후 처음 3억대를 밑돌 것으로 전망했다. 애플은 최신 모델 판매가격을 기존과 동일하게 책정하면서 중국 내 입지를 다지는 전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의 아이폰14 제품군 판매가격도 전년과 같은 수준이다. 기본 모델 799달러, 프로 모델 999달러다. 하지만 다른 국가에서는 미국 달러와 현지 통화 간 환율 영향에 따라 사실상 판매가격을 크게 올랐다.

영국의 아이폰14 기본 모델 판매가격은 849파운드(약 135만원)다. 779파운드(약 123만8500원)였던 작년 모델 대비 70파운드 상승했다. 같은 기간 한국에서도 16만원 상승한 125만원으로 소비자를 만나게 된다.

호주에서는 50호주달러 인상된 1399호주달러로 판매된다. 일본 시장에서는 2만1000엔 오른 11만9800엔에 출시된다. 독일에서도 100유로 비싸진 999유로부터 신형 아이폰을 구매할 수 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