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서울세계불꽃축제 3년 만에 개최

한화생명, 서울세계불꽃축제 3년 만에 개최

서울세계불꽃축제가 3년 만에 개최된다.

한화생명은 다음 달 8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앞 한강공원 일대에서 세계불꽃축제가 개최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이탈리아, 일본 3개국이 참가한다.

한화생명은 3년 만에 개최되는 이번 행사를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골든티켓, 불꽃 유람선, 63특별석 초대권 등 추첨을 통해 총 750명(1인 2매)에게 혜택이 주어진다.

골든티켓과 불꽃 유람선 초대권은 한화생명 애플리케이션 '라이프플러스 트라이브'에서 진행된다. 골든티켓은 눈 앞에서 생생하게 터지는 불꽃을 감상할 수 있는 명당 자리 티켓으로, 600명(1인 2매)에게 증정하며 오는 26일까지 응모하면 된다. 불꽃 유람선 이벤트는 저녁 만찬, 라이브 공연과 함께 한강 유람선 위에서 불꽃 축제를 즐길 수 있는 초대권이다. 응모 기간은 28일까지며, 50명(1인 2매)을 추첨을 통해 선정한다.

63빌딩 앞마당에서는 '63특별석 시그니처 라운지'가 운영된다. 지상 주차장을 영화관 좌석처럼 꾸밀 예정이다. 22일부터 26일까지 한화생명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팔로우하고 인생 영화를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100명(1인 2매)에게 라운지 초대권을, 100명에게 커피 쿠폰을 증정한다.

김민영기자 my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