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디스플레이의 날]대통령 표창 - 김경한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

김경한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은 세계 1위 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양산 기술 확보하고 세계 시장을 선도했다는 공로를 인정 받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김경한 부사장은 차별화한 OLED 신규 라인 기획, 셋업(Setup), 양산 제조 기술 전문가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세계 시장에서 독보적 1위 지속 달성하는데 기여했다.

1999년 OLED 사업 최초 검토부터 시작해 중소형 OLED A1~A4 라인과 퀀텀닷 디스플레이(QD Display) Q1 라인까지 신규 라인을 지속 구축해 신제품 양산했다.

김경한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
<김경한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

2007년 삼성디스플레이 A1라인에서는 4.5세대 OLED가 세계 최초 양산됐다. 2011년 A2라인에서는 5.5세대 증착 라인이 최초 개발됐다. 2015년 A3라인에서는 6세대 플렉시블(Flexible) OLED가 최초 양산됐다.

2018년 A4라인은 액정표시장치(LCD)에서 OLED 라인으로 전환됐다. 올해 회사는 Q1라인에서 QD 디스플레이를 최초 양산, 수출을 진행했다. OLED 시장 후발업체와 초격차 유지를 위해 신규로 8.5세대 원장 증착 라인을 기획하고 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