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수호 의지 천명” “빈손외교·막말 논란” … '윤석열 방미' 두고 여야 설전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방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 성과에 높은 점수를 매긴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순방을 성과 없는 굴욕외교라고 맞받았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UN연설에서 세계 시민이나 국가의 자유가 위협받을 때 국제사회와 연대해 지켜야 한다고 했다”며 “국제 연대를 통한 자유수호 의지를 천명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윤 대통령이 첫 UN연설에서 북한을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북한을 향한 경고 메시지는 강력했다”며 “힘에 의한 현상 변경과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파괴무기, 인권 집단 유린 등을 세계자유와 평화에 대한 위협으로 적시했다”고 평가했다. 또 “국제규범 체계에 입각한 연대를 해법으로 제시했다. 자유진영의 연대를 통해 북핵 문제 해결하겠다는 분명한 의지 보여준 것”이라며 “종전과 같이 북한의 눈치만 살펴서는 북핵 위협으로부터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외교 성과가 없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같은 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방미 성과는) 과정도 결과도 굴욕적”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흔쾌히 합의했다던 한일 정상회담은 구체적인 의제조차 확정하지 않은 회동에 불과했다. 오히려 북한과는 조건 없이 만나겠다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며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일본 총리가 있는 곳으로 대통령이 직접 찾아가 가까스로 성사된 기껏 30분가량 진행한 만남은 일방적인 구애로 인해 태극기 설치도 없이 간신히 마주 앉은 비굴한 모습에 불과하다”고 했다.

방미 성과에 대해서도 박 원내대표는 “바이든과 다른 회의장서 48초 동안 서서 나눈 짧은 대화가 정상회담의 전부일 것이라고 믿고 싶지 않다. 그게 전부라면 전기차 보조금 차별과 반도체·바이오산업 압력 등 경제 현안을 하나도 풀어내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이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나오며 비속어를 사용해 논란이 벌어진 것과 관련해서도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하는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겼다. 대형 외교 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고 꼬집었다.

또 “윤 대통령이 그토록 강조한 한미 가치동맹의 민낯이 드러났다. 사전 대응, 사후 조율도 못한 실무 라인의 무능도 모자라 대통령 스스로 대한민국의 품격만 깎아내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상외교의 목적도 전략도 성과도 전무한 국제 망신 외교참사를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 외교라인의 전면적 교체가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최기창기자 mobydi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