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외마스크 의무 전면 해제, 이르면 이번 주 발표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직장인들이 출근을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직장인들이 출근을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방역당국이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하는 것을 검토한다.

22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는 전날 회의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에 대해 논의하고 '실외 마스크 의무는 전면 해제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당국에 전달했다.

정부는 지난 5월 실외 마스크 의무를 해제하면서도 밀집도 등을 고려해 '50인 이상이 모이는 행사·집회'에서 착용 의무는 유지했다. 50인 이상 모였는지 확인하기 어렵고 실외에서 음식물 섭취를 허용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방역당국이 이번 주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를 공식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의무 위반시 부과되는 과태료 등 처분이 없애고 '자율권고'를 할 것으로 관측된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에 대해서는 (필요성이) 매우 높다고 모두 공감했다”며 “시기, 대상 등을 결정하는 대로 조속히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백 청장은 “약 8주간 지속되었던 코로나 재유행 확산세는 정점을 지나 4주 연속 감소세를 지속중”이라며 “확진자 감소 영향으로 감소세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