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토론토대, 한-캐나다 경제과학협력 허브 될 것”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톤토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석학과의 간담회에 참석, 메릭 저틀러 토론토대 총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톤토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석학과의 간담회에 참석, 메릭 저틀러 토론토대 총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토론토대가 한국과 캐나다 경제과학협력 허브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한-캐나다 간 AI 협력으로 양국이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캐나다 토론토대학에서 인공지능(AI) 전문가 간담회를 갖고 “새 정부는 향후 양국 간 인공지능 분야에 대한 협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토론토를 “전 세계 인공지능 연구자와 빅 테크 기업들이 모여드는 인공지능의 메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캐나다 양국이 서로 협력한다면 인공지능 분야에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내다봤다.

이날 행사는 전날 미국 뉴욕대에서 윤 대통령이 발표한 '디지털 자유 시민을 위한 연대' 구상 실현을 위한 첫 번째 행보다.

윤 대통령은 자신의 구상에 대해 “디지털을 활용해 자유, 인권 같은 보편적 가치를 인류에게 확산시키고,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자는 취지”라면서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진정한 디지털 민주주의, 획기적인 행정서비스의 개선, 사회적 약자에게 꼭 필요한 복지 체계의 개선에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한 제프리 힌튼 교수와 가스 깁슨 벡터연구소 대표, 메릭 거틀러 토론토대 총장 등과 함께 디지털과 인공지능 활용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