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캐나다 벡터연구소와 손잡고 AI 경쟁력 강화

김채희 KT 전략기획실장(왼쪽)과 가스 깁슨(Garth Gibson) 벡터 연구소 CEO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있다.
<김채희 KT 전략기획실장(왼쪽)과 가스 깁슨(Garth Gibson) 벡터 연구소 CEO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있다.>

KT가 인공지능(AI) 연구기관인 캐나다 벡터 연구소(Vector Institute)와 손잡고 글로벌 AI 경쟁력를 강화한다.

KT는 캐나다 토론토에 위치한 벡터 연구소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디지코(DIGICO) 사업의 중요한 축인 AI 분야에서 사업 협력을 진행한다. 벡터 연구소는 2017년 캐나다 온타리오주와 민간기업의 투자로 설됐다, 딥러닝 창시자이자 AI 최고 권위자인 제프리 힌튼(Geoffrey Hinton) 교수가 공동 설립하고 수석 자문관으로 참여하고 있다.

KT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공동 R&D △전문 인재 양성 △글로벌 생태계 확대 분야에서 협업을 진행한다. 양사는 공동 연구 프로젝트를 통해 대용량 AI모델 기반의 음성인식과 비전 AI 등 기술을 KT AI 서비스에 적용할 계획이다. 기가지니 서비스로 확보한 음성인식 기술을 AICC(AI컨택센터)와 AI통화비서 고도화에 활용한다.

벡터 연구소의 교육 프로그램을 활용해 세계 최고 수준의 AI인재도 양성한다. KT내부 전문 R&D 인력 육성 외에도 에이블스쿨 등 KT가 운영하는 청년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글로벌 수준으로 향상시킬 방침이다. 아울러 KT와 벡터 연구소가 보유한 AI생태계를 연계해 국내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현지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국내 AI 테크 기업을 대상으로 글로벌 진출을 지원한다.

KT는 이번 캐나다 벡터 연구소와의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디지코 생태계를 글로벌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김채희 KT 전략기획실장(전무)은 “벡터 연구소와 파트너십을 통해 양국이 AI 생태계 리더십을 강화하는 데 적극 기여하겠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KT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함께 국내 우수 기업들과 기술과 사업 성장 기회를 나누겠다”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