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전기화학 촉매기술 개발...이산화탄소 줄인다

[사진= SK이노베이션 제공]
<[사진=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은 환경과학기술원이 독자 연구 끝에 이산화탄소를 일산화탄소로 전환하는 전기화학 촉매기술을 개발, 상용화 발판을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전기화학적 전환 기술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수단으로 주목받는다. 일산화탄소는 초산, 플라스틱 등 다양한 화학제품과 합성 연료유, 메탄올 등 대체연료 생산에 필요한 원료 물질이다.

환경과학기술원 연구팀은 서로 다른 두 개 원자를 하나씩 붙여 만든 이원자 형태 촉매로 성능 개선을 이뤘다. 이번 성과는 지난 18일 환경분야 최상위 학술지 'Applied Catalysis B: Environmental' 온라인에 게재됐다.

이성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장은 “수십년에 걸친 에너지·화학 연구개발 과정에서 축적한 촉매 역량을 탄소 저감 기술 개발에 접목한 사례”라면서 “탄소 중립 기술 개발을 위해 촉매·공정·합성 등 연구개발(R&D) 핵심 역량을 심화,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