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기능올림픽 보르도 대회', 韓선수 전원 입상

'2022년 국제기능올림픽 특별대회'에서 삼성전자 임재윤 선수가 기계설계 CAD 금메달을 획득하는 등 한국 대표 전원이 입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23일(현지시간) 프랑스 보르도에서 폐막한 대회에서 우리나라는 기계설계 CAD, 모바일로보틱스, 미장 등 3개 직종에 4명의 선수가 참가해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우수상 1개로 참가자 모두 입상했다. 대회에는 세계 33개국 98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23일(현지시간) 프랑스 보르도에서 열린 2022년 국제기능올림픽 특별대회 보르도 폐회 및 시상식에서 기계설계 CAD 직종에서 금메달을 딴 임재윤 선수(가운데)가 기념촬영을 했다. [한국산업인력공단 제공]
<23일(현지시간) 프랑스 보르도에서 열린 2022년 국제기능올림픽 특별대회 보르도 폐회 및 시상식에서 기계설계 CAD 직종에서 금메달을 딴 임재윤 선수(가운데)가 기념촬영을 했다. [한국산업인력공단 제공]>

임재윤 선수는 기계설계 CAD 직종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임 선수는 금오공고에 입학해 기능반을 견학하면서 기계설계 CAD 도면 훈련을 시작했다. 2019년 지방대회 3위로 시작해 전국기능경기대회 2위를 거쳐 이번 프랑스 보르도 국제기능올림픽에서 최종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임 선수는 “힘든 훈련 기간이 돌이켜 보면 모두 값진 시간이었다. 대한민국에 추가로 금메달을 안길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삼성전자에 복귀해 다음 2024년 프랑스 리옹에서 열릴 제47회 국제기능올림픽에서 후배들이 금메달을 이어서 딸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곽영서·곽한호 선수는 모바일로보틱스 직종에서 은메달을 수상했다. 두 선수는 경기 중 로봇 조립 과정에서 손가락 부상까지 있었으나 이를 딛고 최종 세계 2위를 차지했다. 모바일로보틱스는 2명의 선수가 1조를 이뤄 로봇을 프로그래밍부터 조립·구동하는 직종이다. 두 선수는 2018년 경남공고에서 처음 만나 2019년 지방대회 및 전국 기능경기대회, 2020년 국가대표 평가전까지 줄줄이 우승했다. 두 선수는 “대회가 인생의 마지막 경기이기 때문에 성적과 무관하게 후회가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했다”면서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어서 기쁘다”고 밝혔다.

정승원 선수는 미장 직종에서 우수상을 거머쥐었다. 정 선수는 올림픽 1개월 전 훈련 도중에 발목 인대파열로 훈련과 재활치료를 병행하면서 어렵게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정 선수는 “훈련을 하는 동안 정말 힘들었지만 끝나서 후련하고 시원섭섭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2022년 국제기능올림픽 특별대회는 코로나19로 말미암아 3년 만에 개최됐으며, 한국·프랑스 등 15개국 26개 도시에서 분산 개최되고 있다. 한국은 46개 직종에 51명의 선수가 참가, 전 직종에 걸쳐 입상하며 선전을 이어 나가고 있다.

2022년 국제기능올림픽 특별대회 보르도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수상한 모바일로보틱스 직종 국가대표 곽영서(왼쪽), 곽한호 선수가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2.10.24 [한국산업인력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2년 국제기능올림픽 특별대회 보르도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수상한 모바일로보틱스 직종 국가대표 곽영서(왼쪽), 곽한호 선수가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2.10.24 [한국산업인력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