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이상민 장관 "가용 모든 자원으로 인명구조"

지난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맞아 인파가 몰려 대규모 인명사고가 발생, 현장이 통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핼러윈을 맞아 인파가 몰려 대규모 인명사고가 발생, 현장이 통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 29일 핼러윈을 앞두고 인파가 몰려 대규모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장관은 “소방청을 중심으로 가용한 모든 자원을 활용하여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해 달라”면서 경찰에도 “인명구조 지원, 차량·인원 등에 대한 신속한 질서유지 등을 통해 인명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핼로윈 축제와 관련해 다른 지자체에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자체에서는 행사 사전 점검 등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20분께부터 이태원 해밀톤 호텔 일대에서 호흡곤란 등을 호소하는 구조신고가 잇따라 접수됐다.

행안부는 “해밀턴 호텔 일대에 할로윈 축제를 즐기려는 인파가 몰리면서 사고가 발생해 현재 심정지 약 50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23시 13분을 기해 소방대응 2단계가 발령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긴급히 현장을 찾았다. 소방청은 서울과 경기 등에서 142대의 구급차를 동원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인명사고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인명사고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