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금융지주 "연내 95조원 유동성 지원...시장 안정에 기여"

시장 유동성 확대 73조원 투입
소상공인·中企 자금 지원 늘려
실물경제 순환 은행 역할 강화
취약 차주 지원 방안도 마련

1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위원장-5대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에 참석한 (왼쪽부터)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윤종규 KB금융 회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손병환 NH농협금융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위원장-5대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에 참석한 (왼쪽부터)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윤종규 KB금융 회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손병환 NH농협금융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5대 금융지주 시장안정 지원 계획

금융위원회가 5대 금융지주에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을 요청했다. 5대 금융지주는 95조원 규모 지원을 약속하며 화답했다.

1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간담회를 주재한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최근 단기금융시장이 일부 시장 충격에 민감하게 반응해 회사채 시장까지 불안해졌지만 정부와 한국은행, 은행권 노력에 시장 상황이 더 이상 악화되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정부 대책이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 원활한 자금 순환을 위한 시장 참가자 노력과 협조가 필요하다”며 “금융권이 시장 안정, 실물경제 및 취약 차주 지원 등 시장 원칙에 기초한 자금중개 기능을 통해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5대 금융지주 회장은 올 연말까지 95조원 규모 유동성과 계열사 자금 지원을 통해 시장 안정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손병환 NH농협금융 회장과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이 참석했다.

5대 지주는 시장 유동성 공급 확대에 73조원, 채권시장안정펀드와 증권시장안정펀드 참여에 12조원, 지주 그룹 내 계열사 자금 공급에 10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은행채 발행을 자제하고 공기업, 소상공인, 중소기업, 대기업에 대한 자금 공급 확대, 특수은행채·여신전문금융채·회사채·기업어음(CP)과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에 나서기로 했다.

또 5대 지주는 취약 차주 지원 방안도 마련키로 했다. 김광수 회장은 “고금리 상황과 위험 회피 성향에 따라 은행권으로 집중되는 자금이 대출과 자금 공급 등을 통해 실물 경제와 금융시장에 다시 순환되도록 은행 본연의 역할을 강화하고 취약 계층 지원 등 사회적으로 은행권에 기대하는 역할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윤종규 회장은 “경기둔화와 침체 초입 단계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같이 지혜를 모아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조용병 회장도 “자본시장 경색이 계속되면 원화와 외환시장에 모두 영향을 주기 때문에 금융사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과 5대 지주 회장은 시장이 안정을 되찾을 때까지 2주에 한 번 모여 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간담회 후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은 기업 대출 증가 우려에 대한 취재진 질의에 “이렇게 짧은 기간에 금리가 급격히 오른 적이 없고 환율도 마찬가지”라면서 “기업 입장에서도 당연히 (회사채를) 조정하는 데 어려워 건전성이 좋은 5대 지주가 안정적인 유동성 공급 역할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채권 시장 경색 국면에 들어선 지난달 1일부터 27일까지 5대 은행 기업대출은 694조8990억원에서 703조7512억원으로 8조8522억원 증가했다. 13개월 만에 최대 증가액이다.

글로벌 긴축 기조와 배치된다는 지적에 대해서 그는 “어느 국제 논의에서든 긴축을 하더라도 취약계층 보호와 비정상적 시장 불안 요인에 의한 왜곡은 무조건 막아야 한다는 게 공통적인 의견”이라며 일축했다.

[표]5대 금융지주 시장안정 지원 계획(잠정, 총공급액 기준)

(자료: 금융위원회)

5대 금융지주 "연내 95조원 유동성 지원...시장 안정에 기여"


김민영기자 my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