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텍, KF-21 전투기 개발자 배출…“소그룹 지도교수제 효과”

이종현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연구원(왼쪽)과 윤근수 항공전기전자정비과 교수가 경남 사천 소재 한국폴리텍대학 항공캠퍼스에서 기념 촬영했다.
<이종현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연구원(왼쪽)과 윤근수 항공전기전자정비과 교수가 경남 사천 소재 한국폴리텍대학 항공캠퍼스에서 기념 촬영했다.>

한국폴리텍대학이 국산 전투기 'KF-21' 개발자를 배출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군용항공기 핵심기술 개발자 출신 지도교수와 함께 소그룹 단위로 연구역량을 쌓아 관련 기업에 취업한 후 이 같은 성과를 냈다.

폴리텍은 졸업생 이종현 연구원이 KAI 종합군수지원(ILS) 사업단에 소속돼 최근 시험 비행에 성공한 KF-21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이 연구원은 항공 분야에 발을 내딛기 위해 처음 선택한 4년제 대학 항공정보통신과를 자퇴하고 2017년 폴리텍 항공캠퍼스 항공전기전자정비과에 입학했다. 2019년 대학 졸업 후 KAI 협력사인 성진디에스피에 입사해 무장 통신장비를 개발하는 항공전투기 엔지니어로 2년 6개월 경력을 쌓았다.

이 연구원은 “완성된 항공기와 무기체계에 관한 이해도가 있어 전문학사 학위에도 무기개발 실무 경력을 인정받아 연구원으로 이직할 수 있었다”라며 “대학에서 실제 전투기 탑재 장치를 다뤄보고 항공기 프로그래밍, 드론 제작 실습으로 쌓은 경험이 현장 적응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이 특수한 군 전투기 개발 분야로 진출한 데에는 지도교수의 영향이 컸다는 평가다. 실제 소그룹 지도교수제를 통해 진로를 구체화하면서 전투기 개발 분야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이 연구원은 “지도교수와 상담을 통해 항공통신제어 분야 엔지니어라는 목표를 설정하고 경력 설계를 시작할 수 있었다”면서 “다양한 실무 경험을 위해 먼저 중소기업 입사를 선택한 계기가 됐다”고 회상했다.

윤근수 폴리텍 항공캠퍼스 항공전기전자정비과 교수는 군용항공기 핵심기술 개발자다. KAI 재직 시 국내 최초 경전투기 'FA-50'과 고등훈련기 'T-50I'의 핵심 소프트웨어(SW)인 화력제어 비행운용 프로그램 'FC OFP' 연구개발(R&D)에 4년간 참여했다. 미국에 전적으로 의존하던 항공전자 SW영역을 국내 기술로 대체하면서 차세대 한국형 전투기 개발의 포문을 열었다는 평가다.

윤 교수는 “첨단 항공기에 정보통신기술(ICT) 적용 비율이 높아지고 있어 항공전자 기술은 항공기 성능을 결정하는 분야”라며 “KF-21과 같이 무기체계를 국산화하는 R&D는 군 작전 요구 성능에 부합하는 높은 기술력을 요구해 종합적인 이해가 필수”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윤 교수와 드론을 응용해 암밴드로 동작을 제어하는 스마트 보드를 제작해 졸업프로젝트 작품 경진대회에서 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KAI는 최근 폴란드에 FA-50 경공격기 48대를 수출해 30억달러의 실적을 기록했다. 향후 KF-21 양산과 FA-50 수출이 지속 확대되면 전투기 개발자 수요도 급증할 전망이다.

윤근수 항공전기전자정비과 교수(오른쪽)와 이종현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연구원이 한국폴리텍대학 항공캠퍼스에서 모션제어실습 장비를 시연하고 있다.
<윤근수 항공전기전자정비과 교수(오른쪽)와 이종현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연구원이 한국폴리텍대학 항공캠퍼스에서 모션제어실습 장비를 시연하고 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