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크]동그라미의 과학 '겨울용 타이어'

겨울용 타이어.
<겨울용 타이어.>

다가오는 겨울은 자동차에 가혹한 시기다.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고 눈이 쌓이면 노면이 얼어 미끄럽다. 사고 확률도 높아져 차량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 겨울철 차량 안전과 가장 연관이 높은 부품은 바로 지면과 직접 맞닿는 타이어다. 날씨가 영하로 떨어지기 전 타이어 마모 상태와 공기압, 파손 부위 등을 필수로 점검해야 한다.

겨울용 타이어.
<겨울용 타이어.>

타이어 전문가들은 겨울철 안전을 위해 '스노타이어'라고도 불리는 '겨울용 타이어' 장착을 추천한다. 수시로 변화하는 겨울철 노면 상태에 맞춰 개발한 겨울용 타이어는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낮은 기온에서 최적의 성능을 발휘하는 타이어 제조 기술의 집약체다.

겨울철 운전이 위험한 이유는 타이어와 지면 사이 마찰력이 약해지기 때문이다. 타이어 마찰력은 온도와 노면 상태에 따라 달라진다. 타이어 주원료인 고무 특성상 기온이 높아지면 타이어가 부드러워져 접지력이 높아지지만, 낮은 기온에서는 고무가 경화돼 타이어 본연의 성능이 저하된다.

사계절용 타이어와 겨울용 타이 제동거리 비교. 한국타이어 제공
<사계절용 타이어와 겨울용 타이 제동거리 비교. 한국타이어 제공>

겨울용 타이어는 여름용·사계절용 타이어와 달리 특수 고무 컴파운드 배합을 적용한다. 영상 7도 이하 낮은 온도에서 쉽게 경화되지 않아 추운 날씨에도 충분한 접지력을 확보할 수 있다. 한국타이어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눈길에서 시속 40㎞로 달리다 제동하면 겨울용 타이어 제동거리는 18.49m에 불과하지만, 사계절용 타이어는 37.84m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빙판길 시속 20㎞ 제동 테스트에서도 겨울용 타이어는 사계절 타이어보다 제동거리가 약 14% 짧았다.

겨울용 타이어 속에는 여러 안전 기술이 숨어있다. 영하의 기온과 눈길, 빙판길에서도 안정적인 접지력과 제동력을 갖추기 위해 겨울용 타이어는 고무 성분과 트레드(노면과 닿는 타이어 표면) 디자인, 구조를 특화한다. 빙판길과 눈길에서 노면과 마찰할 때 고무 반발력을 낮추고 저온에서도 딱딱하게 굳거나 얼지 않는 유연성이 좋은 고무를 사용한다.

일반 타이어와 겨울용 타이어. 한국타이어 제공
<일반 타이어와 겨울용 타이어. 한국타이어 제공>

트레드 표면에 삽입한 수많은 커프(트레드 표면에 새겨진 미세한 홈)는 뛰어난 마찰 효과를 발휘한다. 타이어 전면의 넓은 직선 그루브(타이어 홈)는 우수한 배수 성능으로 눈이나 빙판이 녹아 타이어와 도로 사이에 형성되는 수막현상을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겨울용 타이어 교체 시에는 네 바퀴를 모두 교체해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전문가들은 앞바퀴나 뒷바퀴 두 개만 교체하면 더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앞바퀴 두 개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하면 앞바퀴 접지력이 높아지나, 뒷바퀴 접지력이 낮아져 급격한 코너링 시 원심력으로 차선을 이탈할 수 있다. 뒷바퀴 두 개만 교체하면 코너링 시 차량 앞쪽이 주행 도로 밖으로 벗어날 수 있다.

두 바퀴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 시 문제점. 한국타이어 제공
<두 바퀴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 시 문제점. 한국타이어 제공>

겨울용 타이어를 장착했더라도 겨울철 주행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눈길과 빙판길은 일반 노면 대비 4~8배 더 미끄러워 주행 중 급가속과 급제동을 피해야 한다. 바퀴 자국이 있는 눈길에서는 운전대를 평소보다 더 힘줘 잡아야 한다. 도로 사정에 따라 언덕길에서는 저속 기어로 변속하고, 내리막길에서는 엔진 브레이크를 사용한다.

특히 트레드 마모 한계선 1.6㎜를 넘긴 타이어는 새 타이어로 교체해야 한다. 미끄러짐 방지를 위해 타이어 공기압을 평소보다 낮추는 것은 금물이다. 공기압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연 감소하며 겨울철은 수축 현상으로 더 빨리 준다. 온도 차이에 따라 타이어 마모가 심해질 수 있어 주기적인 공기압 확인도 필요하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