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 장비 발주

English Translation

지름 46㎜…높이 80·120㎜ 조율
테슬라 협력사 진입 여부 주목
코엠·하나기술·필에너지 등
권취·노칭·조립장비 공급

테슬라 모델3
<테슬라 모델3>

삼성SDI가 천안공장에 지름 46㎜의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 조립 생산라인을 구축한다. 지름 46㎜ 배터리는 테슬라가 차세대 원통형 규격으로 채택한 제품이다. 삼성SDI가 LG에너지솔루션, 파나소닉에 이어 테슬라 협력사로 진입할지 관심을 끌고 있다.

삼성SDI는 천안 사업장에 지름 46㎜ 원통형 배터리 파일럿 조립 라인을 구축하기로 하고 지난주 장비를 발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르면 내년 1분기에 라인이 구축되고 상반기 중에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통상 배터리 형태는 조립 공정에서 결정된다. 지름 46㎜를 확정했고 높이는 테슬라 규격의 80㎜와 120㎜ 등 다양한 규격을 놓고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립 공정 장비 공급에 코엠, 하나기술, 필에너지 등 장비 회사가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코엠과 필에너지는 권취장비, 노칭장비 등 조립 장비를 공급할 예정이다. 권취기와 노칭기는 배터리 전극 소재를 일정 크기로 자른 뒤 롤 형태로 감는 역할을 한다. 하나기술은 롤 모양 배터리 구성품을 원통형 케이스에 집어넣는 패키징 조립장비를 생산한다. 조립 장비부터 배터리 성능과 원가 경쟁력이 결정된다. 조립 장비에 이어 배터리 숨을 불어넣는 화성 공정 장비 공급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SDI 원통형 배터리 라인업.
<삼성SDI 원통형 배터리 라인업.>

삼성SDI는 46㎜ 배터리의 고객사 제품 승인을 앞당기기 위해 기존 천안 생산라인을 활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립 라인 이전 단계인 전극 라인은 천안공장 생산라인을 활용하고 46㎜ 배터리 조립 생산 라인만 따로 구축한다. 충남 천안에 기존 라인을 최대한 활용하면서 시설 투자 비용을 줄일 수 있다. 파일럿 라인에는 약 300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SDI가 46㎜ 배터리 생산에 나서면서 완성차 고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46㎜ 배터리 적용 계획을 공식화한 업체는 테슬라가 유일하다. 테슬라는 2020년 지름 46㎜와 높이 80㎜의 4680 규격을 처음 채택했다. 4680 배터리는 기존 2170(지름 21㎜, 높이 70㎜) 배터리보다 용량을 5배, 출력을 6배 올린 고용량 배터리다. 생산 비용은 기존 제품보다 14% 줄어든다.



테슬라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2170 배터리는 LG에너지솔루션과 일본 파나소닉이 공급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과 파나소닉도 4680 배터리 생산을 준비하고 있다.

삼성SDI 기흥 사업장
<삼성SDI 기흥 사업장>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