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 전문성 경합 '서비스 기술경진대회' 개최

제27회 서비스 기술경진대회에 참가한 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치열한 경합을 펼치고 있다
<제27회 서비스 기술경진대회에 참가한 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치열한 경합을 펼치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경기도 수원 삼성전자 CS아카데미에서 '서비스 기술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서비스 기술경진대회는 제품을 수리하는 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전문성을 겨루는 경연의 장이다. 1986년 업계 최초 시행 후 서비스 기술역량 향상과 우수 인재 육성에 기여해왔다.

올해 27회를 맞이한 이번 대회는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수리기술 경진, 서비스 혁신사례 발표 등 9개 종목으로 진행됐다.

수리기술 경진은 실제 서비스 환경과 동일한 상황에서 제품 고장을 신속·정확하게 수리하는 전문성을 갖추고 있는지 평가하는 종목이다.

서비스 엔지니어 5600여 명 중 700여명이 지역별 예선에 참가, 이 중 105명이 본선에 올라 경합을 벌였다. 가전제품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여러 제품을 수리할 수 있는 멀티기술 전문성에 중점을 두고 평가를 진행했다. 스마트싱스로 제품을 연결해 사용하고 출장서비스 한 번으로 여러 제품을 점검받길 원하는 고객 트렌드를 반영했다.

제27회 서비스 기술경진대회에 참가한 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치열한 경합을 펼치고 있다
<제27회 서비스 기술경진대회에 참가한 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치열한 경합을 펼치고 있다>

서비스 혁신사례 발표는 제품을 효율적으로 수리할 수 있는 장비나 기술을 연구해 발표하는 부문이다. 채택된 아이디어는 실제 서비스 현장에 적용돼 수리 효율성과 작업 안정성을 높여 고객에게 고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활용된다.

종목별 우수 성과자 30명에게는 금·은·동상을 수여했다. 최고 점수를 획득한 8명에게는 고용노동부 장관상(4명)과 국제기능올림픽대회 한국협회장상(4명)도 추가 수여됐다.

주희주 삼성전자서비스 인재개발팀장 상무는 “제품간 융복합 트렌드로 엔지니어의 멀티기술 역량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라며 “기술력 중심 토탈서비스로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다은기자 dand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