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재단, 비브라스코리아와 무료 프로그래밍 학습 플랫폼 'BIKO' 베타 오픈

무료 프로그래밍 학습 플랫폼 BIKO(비코, Bebras Informatics Korea)
<무료 프로그래밍 학습 플랫폼 BIKO(비코, Bebras Informatics Korea)>

넥슨재단은 비브라스코리아와 함께 청소년 디지털 격차 해소 및 프로그래밍 저변 확대를 위한 무료 프로그래밍 학습 플랫폼 'BIKO(비코, Bebras Informatics Korea)' 베타 버전을 오픈한다고 28일 밝혔다.

BIKO는 프로그래밍의 기반이 되는 컴퓨팅 사고력(Computational Thinking) 함양부터 기초적인 텍스트 코딩과 심화 학습까지 두루 아우르는 체계적인 교육 사이트다. 베타 버전에서는 넥슨 청소년 프로그래밍 챌린지(NYPC) 기출문제를 포함해 국내외 다양한 유형의 프로그래밍 문제 총 100개를 담았다.

'BIKO'에서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유형의 '빈칸 챌린지' 문제는 코딩 문법에 대한 지식 없이 앞·뒤 코드를 통해 정답을 도출할 수 있다. 프로그래밍 입문자도 쉽게 문제 풀이가 가능하다.

넥슨은 프로그래밍 교육 저변 확대를 위해 'BIKO'를 공교육에서도 온라인 학습 플랫폼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학생과 정보교사 간 학습과 평가 등이 가능한 '클래스(Class)' 기능을 추가하고 문제 수 증대 및 문제 풀이 해설 영상 콘텐츠 제공 등 편의성을 개선해 2023년 말 정식 론칭 할 예정이다.

넥슨은 'BIKO' 시범학급 운영을 진행하고자 24일부터 전국 초·중·고등학교 대상으로 모집 공고를 냈다. 총 30개 학교를 선정해 3주간 시범운영을 통해 교사와 학생의 다양한 피드백을 수렴할 예정이다.

김동윤 비브라스코리아 대표는 “그동안 국가와 지역, 성별, 소득 등 주어진 환경에 따른 프로그래밍 교육 격차가 컸고, 텍스트코딩의 진입 장벽이 높아 프로그래밍 저변 확대에 어려움이 많았다”며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갈 미래 세대에게 큰 도움이 되는 교육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넥슨재단과 함께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국 넥슨재단 이사장은 “'BIKO'는 체계적인 커리큘럼 내에서 누구나 쉽게 자기 주도적 학습이 가능한 '코딩 교육 통합 플랫폼'을 목표로 한창 개발이 진행 중”이라며 “베타 버전을 통해 코딩을 쉽게 접할 수 없었던 국내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프로그래밍의 즐거움을 경험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