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전국 한파경보 발효…아침 기온 ‘뚝↓’

사진=기상청 날씨누리
사진=기상청 날씨누리

전국이 한파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아침 기온이 뚝 떨어졌다. 수도권과 강원도 경상권은 대체로 맑고,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에는 구름이 많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아침 기온은 서울 -7도, 대전 -5도, 광주 -1도, 대구 –3도로 출발했다. 낮 기온은 서울 -3도, 대전 0도, 광주 1도, 대구 2도다.

일기도를 살펴보면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대륙고기압이 우리나라로 확장하면서 기압계가 촘촘해져 북서쪽에서 차가운 공기가 남하하고 있다. 따라서 오늘 우리나라는 매우 춥고,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진다.

서해안을 중심으로 눈과 비가 섞인 구름이 발달했다. 이 구름대가 북서풍을 타고 점차 해안지역으로 들어오면서 눈 또는 비가 내리 곳이 있다. 전라권 서부와 제주도, 충남 서해안에는 가끔 비가 오거나 눈이 오는 곳이 있고, 전북 북동 내륙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충남권 중북부내륙에는 가끔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경기 남부 서해안과 충남권 남부내륙, 충북중남부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다. 내일도 전라권 서부와 충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눈 또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늘과 내일 예상 강수량은 전라권 서부, 제주도에 5mm 내외 충남 서해안과 충남 중북부내륙과 서해5도에 5mm 미만이다. 오늘과 내일 예상 적설은 전북서부, 제주도산지에 1~5cm이고 많은 곳은 7cm 이상 쌓이는 곳 있다. 충남서해안과 충남권중·북부내륙 전남권서부 서해5도에는 1~3cm의 눈이 올 것으로 예상된다. 그 밖의 서쪽 지역에도 0.1cm 미만 눈이 날리는 곳이 있다.

기상청은 “강원동해안과 산지에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이라며 “당분간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성진 기자 (real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