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스트림즈, '감염병 빅데이터 플랫폼 거래소 운영' 협력

감염병분야 빅데이터 플랫폼(데이터) 거래소는 지난 14일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개소식을 가졌다.
<감염병분야 빅데이터 플랫폼(데이터) 거래소는 지난 14일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개소식을 가졌다.>

감염병 빅데이터 플랫폼 거래소(이하 데이터 플랫폼 거래소)가 지난 14일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문을 열었다. 데이터 플랫폼 거래소는 감염병 관련 데이터와 의료, 사회, 경제 데이터를 융합한 혁신 서비스 발굴과 유통거래 활성화를 위해 만들어졌다.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주관한 데이터 플랫폼 거래소 사업엔 플랫폼 기관 3곳(한국과학기술연구원, 데이터스트림즈, 디지털AI)과 데이터 센터 10곳(한국은행, 국립중앙의료원, 옴니시스템, 셀키, 비네아, 매지스, 이화여대 산학협력단, 용인시 산업진흥원, 특허법인 비엘티, 레몬헬스케어)이 협력했다.

데이터 플랫폼 거래소는 우리나라 감염병 관련 데이터 중에서 1급 호흡기 질환(코로나, 메르스, 사스 등)을 구축 대상으로 삼아 신종 감염병 출현에 대한 조기 경보와 방역관리의 효율적 체계를 마련한다.

또한, 지난 8월 착수보고회에서 130여 종의 융합 빅데이터 구축 계획을 밝혔고 올해 데이터 80여 종을 공개했다. 데이터 공개로 현재까지 2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데이터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빅데이터 기초교육, 감염병 대응 아이디어 경진 대회 등을 통해 전문 인력 양성을 했다. 또한 데이터 표준절차와 품질 관리를 지속적으로 할 예정이다.

2차년도에는 △감염병 데이터 수집·활용·유통 플랫폼 고도화 △의료 기반 데이터와 경제사회 데이터의 융합을 통한 데이터 확대 △타플랫폼(부동산·금융·교통·지역경제·유통 등) 워킹그룹 구성 및 융합 등을 수행한다.

3차년도에는 △타플랫폼 연계 융합 데이터셋 생산·가공, 고도화 △수요기관·기업 발굴을 통한 맞춤형 데이터 확대 생산 및 감염병 데이터 유통거래 활성화 △ 융합·활용 데이터 및 혁신서비스로 대국민 서비스 활성화 등을 추진한다.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손기문 팀장은 “빅데이터 플랫폼 거래소를 오픈하면서 앞으로 감염병 관련 데이터 생산 뿐만 아니라 거래와 확산, 나아가 데이터 기반 생태계 조성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하고 혁신적인 감염병 관련 신규 서비스 개발과 사업 발전으로 감염병 관련 데이터 생태계 조성에 큰 몫을 하는 플랫폼으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