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시사용어]5G 네트워크 슬라이싱

삼성전자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구조도
<삼성전자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구조도>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물리적 이동통신망을 다수의 독립된 가상 네트워크로 나누는 기술이다. 5세대(5G) 이통 핵심기술로 평가된다. 초저지연, 초고속 등 특성에 네트워크를 쪼개는 기술로 다양한 서비스별 맞춤형 통신을 제공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기술 검증 성공으로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삼성전자는 일본 이통사업자 KDDI와 함께 5G 단독모드(SA) 상용망 환경에서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 양사가 지난해 9월부터 3개월 동안 진행한 기술 검증 성과다.

세계 최초로 상용망에서 기지국 지능형 컨트롤러(RIC)를 활용, 네트워크 슬라이싱 검증에 성공했다. RIC는 사용자가 이용하는 서비스 상황에 따라 기지국 자원을 효과적으로 분배하고 제어하는 5G 소프트웨어 기술이다. 이보다 앞서 삼성전자는 2020년 KDDI 연구소에서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시연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이번에 일본 도쿄 시내에서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상용망 검증에 성공하며 본격적인 상용화에 한 걸음 다가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보행·자동차 주행 등 사용자의 다양한 실생활 환경에서 서비스별로 필요한 기술 요구 사항(SLA) 시연에도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상용화와 활성화 등을 위해 망 중립성 가이드라인에 특수서비스 개념을 도입했다. 특정 구간에서 가상화 기술 또는 특수 설비를 추가했다. 서비스 목적에 맞는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며 최적의 품질을 구현한다는 게 뼈대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