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잭슨, '루이비통의 남자' 등극…"독특 취향·예리 감각, 트렌드 주도"

갓세븐 잭슨이 루이비통(LOUIS VUITTON)의 새 얼굴이 됐다.

사진=루이비통 제공
<사진=루이비통 제공>

24일 브랜드 루이비통(LOUIS VUITTON) 측은 갓세븐 잭슨을 새 하우스 앰버서더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갓세븐 잭슨의 루이비통 엠버서더 발탁은 그룹과 개인 활동을 병행하면서 보인 다채로운 개성과 패션감각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아왔다는 평가에서 결정된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루이비통 제공
<사진=루이비통 제공>

잭슨의 루이비통 엠버서더 활약은 지난 19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23 루이비통 남성 F/W 패션쇼와 협업영상을 시작으로 거듭 비쳐질 예정이다.

루이비통 측은 "잭슨은 수년에 걸쳐 독특한 패션 취향과 예리한 패션 감각으로 트렌드를 주도해왔다. 또 개성과 재능, 확고한 자기 의지, 탐구심 등을 두루 갖춘 아티스트라는 점에서 브랜드와 잘 어울린다라고 판단해 엠버서더로 발탁했다"라고 전했다.

사진=루이비통 제공
<사진=루이비통 제공>

한편 잭슨은 지난해부터 방콕, 쿠알라룸푸르, 싱가포르, 런던, 파리 등 세계 주요 도시를 도는 월드투어 행보와 함께, 오는 4월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