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이춘택병원,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외국인 환자 유치' 재개

25일 윤성환 이춘택병원장(오른쪽)이 러시아에서 온 이고르 미샤노브(가운데)의 고관절 인공관절 치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5일 윤성환 이춘택병원장(오른쪽)이 러시아에서 온 이고르 미샤노브(가운데)의 고관절 인공관절 치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 이춘택병원(병원장 윤성환)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외국인 환자 수술을 재개했다.

25일 이춘택병원에 따르면 올해 첫 외국인 환자는 러시아에서 온 39살의 이고르 미샤노브로, 고관절 인공관절 치환술을 시행했다. 이고르는 무사히 수술과 재활을 마치고 오는 28일 러시아로 돌아간다.

이고르는 2019년 어린 시절 좌측 허벅지뼈 골절 수술 후 통증이 지속돼 자국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호전이 없자 이춘택병원에서 치료를 원했다. 하지만 정밀검사 결과 고관절의 골관절염이 심해 인공관절 수술이 유일한 대안이었고, 이고르는 급작스러운 수술이 부담돼 결정을 미루고 고국에 돌아갔다.

이후 코로나19로 수술을 받지 못하다가 자국 의료기술로는 완치가 어렵다고 판단해 4년 만인 올해 1월 이춘택병원을 찾아 수술을 받았다.

이고르는 “이렇게 회복이 빠를 줄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앞으로 걷지 못할 수 있다는 생각에 매우 불안했는데, 의료진이 치료에 최선을 다해 줬다”며 “수술을 결심하기 전 여러 나라 의학기술을 알아보고 고민했는데, 이춘택병원에서 수술받길 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윤성환 병원장은 “이춘택병원은 오랜 시간 한국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해오고 있다”며 “이제는 엔데믹 시대로 접어드는 만큼 외국인 유치 활동을 재개하고 의료강국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리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수원=김동성기자 esta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