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700억원 규모 독일 초고압 전력망 프로젝트 수주

English Translation

대한전선이 독일 초고압 전력망 시장에 진출한다.

대한전선은 최근 독일 380kV 초고압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 두 건을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유럽 송전기업 테넷에 초고압 케이블과 접속재를 공급하고, 전력망 설계·포설·접속·시험까지 턴키 방식으로 수행한다. 수주 금액은 약 700억원이다.

대한전선이 독일 초고압 전력망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독일은 전력 수요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초고압 전력망을 구축하고 있다. 380kV는 독일 지중 교류 전력망 중 가장 높은 전압으로 철저하게 기술·품질을 평가하는데, 대한전선은 2019년 네덜란드 남부 해안 380kV 초고압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를 수행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대한전선은 2017년 영국지사 설립을 시작으로 유럽 시장 공략에 집중해왔다. 영국 대규모 랜드마크 사업인 런던파워터널2단계(LPT2) 프로젝트를 포함해 주요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회사는 네덜란드, 덴마크, 스웨덴에 법인과 지사를 추가로 설립하고 현지 밀착 영업에 나서고 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다수 글로벌 기업을 제치고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유럽 시장 내 입지를 다졌다”며 “신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한 투자가 단행되는 유럽에서 추가 수주 기회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전선 당진공장에서 출하를 앞둔 초고압케이블. <대한전선 제공>
대한전선 당진공장에서 출하를 앞둔 초고압케이블. <대한전선 제공>

송윤섭기자 sy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