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찬원, 어린시절 사진 대방출…똘망똘망 '귀요미'

'편스토랑' 이찬원, 어린시절 사진 대방출…똘망똘망 '귀요미'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찬원의 어린 시절 사진이 대방출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추억의 맛’을 주제로 추억을 부르는 다양한 음식과 함께 그 시절 추억에 빠지는 편셰프들 이야기가 공개된다. 그중 이찬원은 오직 트로트만 보고 자란 어린 시절 이야기를 꺼낸다. 관심 받는 것을 좋아하던 끼쟁이 소년에서 많은 사랑을 받는 트로트 왕자가 되기까지, 이찬원의 유쾌하고 훈훈한 성장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공개되는 이찬원의 VCR은 이찬원의 어린 시절 사진들로 시작됐다. 똘망똘망 눈빛부터 귀여운 이목구비까지, 지금과 크게 다르지 않은 귀여운 외모에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절로 미소를 보였다. 이와 함께 초등학생, 중학생, 고등학생 시절 이찬원이 출연했던 KBS 1TV ‘전국 노래자랑’의 자료화면도 공개됐다. 어린시절부터 변함없던 이찬원의 트로트 사랑이 돋보였다고.

이찬원은 자신의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매해 반장, 학년장을 했다. 전교 회장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관심 받는 것을 좋아하고 사랑받는 것을 좋아해서 결국 이렇게 연예인이 된 것 같다. 초등학생 때부터 그랬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편스토랑’의 MC 붐과 이찬원의 깜짝 인연도 공개됐다. 어린 시절 이찬원이 트로트 신동으로 예능 프로그램 ‘스타킹’에 출연했을 당시, 고정 패널로 붐이 함께 출연했던 것. 자료화면을 통해 두 사람의 만남을 포착한 ‘편스토랑’ 식구들이 당시 기억을 묻자 붐은 “기억난다. 나오자마자 무대를 뒤집어 놨다”라고 말했다. “어릴 때부터 트로트 외길인생이었다”, “대단했다”라는 감탄이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귀여운 외모부터 사람들의 마음을 즐겁게 만드는 유쾌함까지 그대로인 이찬원의 어린 시절은 2월 3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준수 기자 (juns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