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공급망·교역·과학기술 日협력 '필수'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4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4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계기로 한일 양국 간 경제분야 협력을 정상화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정부는 그간 중단된 양국간 재무·통상·과학기술 등 경제분야 장관급 협력채널을 조속히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국간 경제협력 정상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한일관계 개선이 미뤄질수록 기회비용은 지금까지의 손실과 비교할 수 없게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수석은 ◇공급망 ◇교역 ◇과학기술 등 3개 분야에서 양국 경제협력 정상화 및 강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최 수석은 “(일본은) 글로벌 공급망 파트너로서 이미 중요한 나라이고, 가치공유국 간에 형성되는 새로운 경제안보 공동체의 핵심국가"라며 "양국간 공급망 협력이 효과적으로 작동하지 못하면 우리 경제와 산업에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이 매우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교역 파트너로서도 일본은 과거보다 훨씬 호혜적인 관계에서 우리 수출에 기여할 것”이라며 “배터리 등 우리 수출 품목의 대일 수출이 확대되고 K팝 등 한류 확산을 통해 콘텐츠 소비재의 일본 진출이 늘고, 반도체·전기차 등 신산업 분야의 전략적 파트너십도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마지막으로 “과학기술 분야에선 신기술·신산업을 공동 연구·개발할 최적의 파트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전략기술과 일본의 강점이 있는 기초과학의 공동연구를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17일 양국 재계를 대표하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및 게이단렌(일본경제단체연합회) 주최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경제협력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비롯한 주요기업 총수가 모두 참석한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