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지지율 36%…3주연속 하락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36%로 떨어졌다. 3주 연속 하락세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27일 발표한 3월 4주차 조사(20~24일·2506명)결과, 윤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지지율)는 전주보다 0.8%포인트(P) 하락한 36%였다. 3월 1주차 조사에서 42.9%였던 지지율은 2주차 38.9%, 3주차 36.8%, 4주차 36%로 하락세다.

부정평가는 지난 조사보다 0.8%P 오른 61.2%였다.

긍정평가는 대구·경북(6.9%P↑), 60대(2.9%P↑), 30대(5.3%P↑) 등에서 주로 올랐다.

부정평가는 대전·세종·충청(4.3%P↑), 서울(4.5%P↑), 40대(5.6%P↑), 70대 이상(2.3%P↑), 20대(2.1%P↑), 무당층(4.7%P↑), 중도층(4.3%P↑), 진보층(4.1%P↑) 등에서 상승했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강제징용 해법, 한일관계 악재, '주 69시간 논란' 등 대형 복합 악재가 연이어 발생하는 상황에서 제동 모멘텀이 무엇인지가 핵심이다. 대통령이 주요 국정 과제를 들고 직접 진화에 나선만큼 그에 대한 지지층의 반향이 있는지가 (지지율 하락세) 제동 여부와 직결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조사는 무선 97%·유선 3%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3.3%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