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전기차 배터리 소재 '황산니켈' 공장 준공

LS그룹이 충남 아산 토리컴 사업장에 연간 생산능력 5000톤 규모 황산니켈 생산 공장을 준공했다.

토리컴은 비철금속소재기업 LS엠앤엠(MnM) 출자사다. 금, 은, 백금, 팔라듐 등 유가금속을 재활용, 지난해 매출 약 3200억원을 거뒀다.

LS엠앤엠이 동제련 공정에서 만든 조황산니켈을 공급하면 토리컴이 불순물 정제와 결정화를 거쳐 이차전지용 황산니켈을 생산한다. 황산니켈은 이차전지 양극재의 전단계 물질인 전구체를 구성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소재다.

LS엠앤엠은 조황산니켈 외 원료를 추가 확보해 황산니켈 생산능력을 현재 연간 5000톤 규모를 2030년까지 연간 27만톤 규모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니켈 수산화 침전물(MHP), 블랙 파우더(폐이차전지 전처리 생산물) 같은 원료를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토리컴 황산니켈 공장 준공식에는 구자은 LS그룹 회장과 명노현 ㈜LS 부회장, 도석구 LS엠앤엠 부회장, 이원춘 토리컴 사장이 참석했다.
구자은 회장은 “LS엠앤엠과 토리컴 성장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구자은 LS그룹 회장과 관계자들이 27일 준공식에서 황산니켈 생산공정을 살펴보고 있다. <LS그룹 제공>
구자은 LS그룹 회장과 관계자들이 27일 준공식에서 황산니켈 생산공정을 살펴보고 있다. <LS그룹 제공>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