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I, 국가과학기술연구망 평창지역망센터 개소…서울대와 MOU도 체결

김재수 KISTI 원장(왼쪽)과 유홍림 서울대 총장은 9일 국가과학기술연구망 평창지역망센터 지정 협약식을 체결했다.
<김재수 KISTI 원장(왼쪽)과 유홍림 서울대 총장은 9일 국가과학기술연구망 평창지역망센터 지정 협약식을 체결했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원장 김재수)은 9일 서울대 평창캠퍼스에서 국가과학기술연구망(KREONET) 지역망센터 개소식을 갖고, 서울대(총장 유홍림)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KREONET은 정부출연기관, 정부·공공기관, 고등교육기관, 산업체연구기관, 학·협회 등 200여개 기관에게 초고성능 국가 연구망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현재 전국 18개 지역망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MOU 체결로 서울대 평창캠퍼스는 KREONET 첨단 연구 인프라를 평창지역에 지원해 평창권 미래 스마트 농업 분야는 물론 및 천문, 우주 등 첨단연구 분야 연구를 추진하는 데 큰 역할을 할 전망이다.

또 KREONET 등 첨단 R&D 인프라 제공을 통해 서울대 평창캠퍼스가 그린바이오 과학기반 학·연·산 협력을 매개하고, 서울대 광학관측소 및 한국천문연구원의 한국우주전파관측망(KVN) 운영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홍림 서울대 총장은 “KREONET 평창지역망센터 설치를 계기로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지역사회 혁신과 인재 양성을 위한 대학 역할을 더 넓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수 KISTI 원장은 “KREONET의 18번째 지역망센터인 평창지역망센터 개소를 테라급 국가과학기술연구망 구축 및 안정적 서비스 실현 발판으로 삼을 것”이라며 “강원 평창 및 국내 연구자들에게 세계 최고 수준의 과학기술 연구망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영준 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