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글코드, 소셜카지노 ‘클럽 베가스’ 2억달러 누적 매출 달성

베이글코드 ‘클럽 베가스’
<베이글코드 ‘클럽 베가스’>

베이글코드는 소셜카지노 게임 ‘클럽 베가스’가 누적 매출 2억달러(한화 약 2670억원)를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클럽베가스는 채팅 등 차별화된 소셜 기능과 실감나는 사운드, 그래픽으로 실제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의 재미를 제공했다. 2021년 9월 출시 4년 만에 누적 매출 1억달러를 돌파했다. 지난해 10월 미국 구글플레이 게임 매출 상위 100위권에 진입했다. 3월에는 90위를 기록하며 순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베이글코드는 최근 1년간 매출액이 10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매출 성장률은 13.2%다. 글로벌 소셜카지노 퍼블리셔 톱 15 기업 중 1위다.

클럽 베가스를 개발, 운영하며 쌓은 ‘데이터 기술’과 ‘마케팅 역량’ 또한 후속작 ‘캐시 빌리어네어’에 성공적으로 이식했다. 캐시 빌리어네어는 소프트론칭 기간 동안 매출 100억원을 달성한데 이어 1월 정식오픈 후 6주간 연속해서 매출 경신을 기록했다.

올해 베이글코드는 게임 장르를 다각화하고 라인업 강화를 위해 개발 스튜디오를 확대하고 있다. 글로벌 모바일 게임 기업으로 입지를 한층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김준영, 윤일환 베이글코드 공동대표는 “어려운 시장 상황에서 클럽 베가스가 선전한 것은 베이글코드가 창업 초부터 투자해 온 데이터 기술과 마케팅 역량이 기반된 것”이라며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 토대를 갖추기 위해 개발에 집중하고 다양한 게임 라인업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은 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