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 전고체 나와도 리튬은 지속 성장

리튬이온배터리와 전고체배터리의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 점유율 전망 (단위:GWh, 자료:SNE리서치)
<리튬이온배터리와 전고체배터리의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 점유율 전망 (단위:GWh, 자료:SNE리서치)>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전기차용 배터리 시장 점유율 전망

'꿈의 배터리'로 주목받는 전고체배터리(ASSB)가 상용화되더라도 주류인 리튬이온배터리(LIB)가 굳건한 지위를 유지할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전기차용 리튬이온배터리 공급량은 올해 687기가와트시(GWh)에서 2030년 2943GWh로 4.3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30년 전고체배터리 공급량은 131GWh로 시장 침투율은 약 4%에 그칠 전망이다.

전고체배터리는 액체 전해질을 고체로 대체한 차세대 배터리로 리튬이온배터리와 비교해 더 많은 에너지를 저정할 수 있고 화재 위험성도 낮은 장점이 있다. 다만 양산까지 가기 위해 해결해야할 기술 과제가 만만치 않고 높은 제조 원가도 넘어야 할 장벽이다.

많은 배터리 제조사들이 2020년대 후반부터 전고체배터리 상용화 계획을 밝히고 있지만 시장에서 자리잡기까지는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업계에서는 초기에는 일부 고급 차종을 중심으로 제한적으로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한다.

정현정 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