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편도 이용 1년새 3배 증가”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쏘카 편도 이용 비중

쏘카 편도 서비스가 1년 새 이용량이 3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 공유 업체 쏘카가 올해 7월까지 편도 서비스 이용 건수가 작년 동기 대비 280%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쏘카 전체 예약에서 편도 서비스 비중도 10%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 동기(2%)보다 8%포인트(P) 증가한 수준이다.

이용자들은 주로 역사와 터미널, 공항 등 교통 거점과 연계해 렌터카를 이용했다. 쏘카가 출발·반납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여가 가장 많은 쏘카존은 서울역과 용산역, 서울고속버스터미널, 부산역, 김포공항 순으로 집계됐다.

차량을 반납한 곳도 주로 김포공항, 부산역, 대전역, 수서역, 울산역 등 교통거점 인근이었다. 장거리 여행이나 출장을 갈 때 단기 이동 수단으로 적극 활용된다는 뜻이다. 쏘카 관계자는 “쏘카존 편도를 이용하는 고객의 절반은 1시간 이전 서비스를 예약, 택시처럼 이동 직전에 서비스를 이용하는 패턴이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쏘카는 2018년 부름 서비스를 통해 편도 서비스를 처음 선보였다. 차량을 빌린 장소에서 반납하는 전통 렌터카 이용 방식에서 벗어나 원하는 곳에서 차량을 받고 다른 곳에서 차량을 반납하는 서비스다. 초기 수도권에 한정됐던 서비스 범위는 현재 전국으로 확대됐다.

쏘카 편도 서비스 이미지
쏘카 편도 서비스 이미지

김지웅 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