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 승부수, 3000만원대 '토레스 EVX' 출시…배터리 100만㎞ 보증

KG모빌리티가 보조금을 받아 3000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는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토레스 EVX'를 출시했다. 파격적 가격 책정은 물론 10년/100만㎞ 국내 최장 배터리 무상 보증으로 전기차 시장에 승부수를 던진다.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KG모빌리티는 20일 토레스 EVX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신차 스펙과 가격 등을 최종 확정 발표했다. 지난 1년여간 누적 판매 5만대를 달성한 중형 SUV 토레스 기반 전기차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탑재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토레스 EVX 가격은 애초 사전계약 당시 공지한 가격보다 최대 200만원을 낮췄다. 기본형 E5 4750만원, 고급형 E7 4960만원으로 책정했다. 여기에 정부·지방자치단체별 보조금을 적용하면 실구매가는 내연기관 중형 SUV 수준인 3000만원대로 낮아진다.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사전계약 당시보다 가격을 최대 200만원이나 낮춘 것은 국내에서 보기 드문 사례다. 전기차 대중화와 보급 확대는 물론 내년도 보조금 인하까지 고려해 가격 인하를 결정했다는 게 KG모빌리티 설명이다.

전기차 핵심인 배터리는 세계 전기차 판매 1위 중국 BYD와 협력해 개발한 73.4㎾h LFP 블레이드 배터리를 탑재해 433㎞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제공한다. KG모빌리티는 LFP 배터리에 대한 신뢰도를 강조하기 위해 국내에 시판된 전기차 가운데 가장 긴 10년 또는 100만㎞ 무상 보증을 내걸었다.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실내.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실내.>

KG모빌리티는 “배터리 셀을 촘촘하게 적재하고 셀과 팩 간 접합상태 보강 등 외부 충격에 강한 배터리 팩 설계를 거쳤다”면서 “효율과 내구성이 뛰어나 경쟁사 대비 압도적 보증기간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토레스 EVX는 영상 8℃부터 최적의 배터리 성능을 유지해 열화로 인한 내구성 저하를 방지하는 EV 열관리 시스템을 적용했다. 아웃도어와 레저 활동에 필요한 실외 V2L(Vehicle-to-Load) 커넥터도 제공한다.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152.2㎾ 전륜 구동 모터와 최적화 감속기를 탑재한 토레스 EVX는 최고출력 207마력, 최대토크 34.6㎏·m의 힘을 발휘한다. 내연기관 토레스 대비 출력은 22%, 토크는 21% 상승했다. 토글 스위치 타입의 전자식 변속기와 4가지 주행모드는 운전의 즐거움을 강조한다. 회생제동 시스템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총 24개에 달하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을 탑재한 점도 주목된다. 인텔리전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IACC)를 포함한 주행안전 보조시스템을 비롯해 4개의 레이더로 360도 주변 환경을 인식하고 능동적으로 차량을 제어하는 4코너 BSD 시스템을 적용했다. 커넥티드카 시스템 인포콘 서비스는 5년간 무료로 제공한다.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김범석 KG모빌리티 마케팅사업부 상무는 “토레스 EVX는 가장 SUV다운 디자인과 용도성, 안전성을 갖추면서도 합리적인 가격을 책정해 국내 출시된 전기차 중 최고의 경쟁력을 갖췄다”고 말했다.

정치연 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