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에 고물가 걱정…강서구 “전통시장에서 저렴하게 명절 준비하세요”

서울 강서구 화곡본동시장에서 추석 전 장을 보러 온 시민들이 판촉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강서구
<서울 강서구 화곡본동시장에서 추석 전 장을 보러 온 시민들이 판촉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강서구>

민족 대명절 추석을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전통시장에 활기를 되찾아주기 위해 서울 강서구가 지원에 나섰다.

강서구는 추석을 앞두고 고물가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살리고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판촉행사와 온라인 판매를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전통시장을 이용하면 대형마트에서 장 볼 때보다 저렴하게 명절 준비를 할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올해 추석 차례상을 차리는 데 드는 비용(4인 기준)이 전통시장은 평균 29만 5939원, 대형마트 평균 36만 7056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9.4%가량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서구는 전통시장 매출 증대와 서민 경제 안정화를 돕기 위해 판촉 행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까치산시장은 22일까지 3만원 이상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영수증 추첨을 통해 참기름, 부침가루 등 명절 준비에 필요한 경품을 지급한다. 화곡본동시장은 다음 달 1일까지 제수용품을 10~30% 할인 판매한다. 화곡중앙시장은 22일 '틈새가구 돕기 나눔 행사'와 3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 즉석복권을 주는 행사를 진행한다.

세 시장과 남부골목시장은 다음 달 15일까지 온라인 특별할인판매전을 펼친다. 까치산시장과 화곡중앙시장은 쿠팡이츠와 연계해 1만 5000원 이상 상품 구매 시 45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화곡본동시장과 남부골목시장은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를 통해 구매 시 상품 가격의 30%를 할인해준다. 최대 할인 한도는 1만원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