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걱정없는 명품학교]〈392〉서울인공지능고등학교

서울인공지능고등학교 학생들 모습.(서울인공지능고등학교 제공)
서울인공지능고등학교 학생들 모습.(서울인공지능고등학교 제공)

서울인공지능고등학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차세대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을 목표로 2022년 문을 열었다. 30년 전통을 이어온 송파공업고등학교가 전신이다.

서울인공지능고는 전공과 관련된 다양한 방과 후 교육과 동아리 활동이 활발하다. 이 중 애니메이션동아리, 전공심화 동아리는 매년 뛰어난 실적을 내며 학교를 대표하고 있다. 특히 동아리 활동으로 쌓은 기능대회·공모전 수상 경력은 학생들에게 높은 수준의 포트폴리오 제작 기회를 제공하며 대학 입학시험에 도움이 된다.

또 서울인공지능고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디자인과 다양한 콘텐츠 제작 등 창의적인 아이디어 실현을 돕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를 통해 학생들이 1인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키울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미래 디자인 산업에서 경쟁력 있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아울러 서울인공지능고는 해외의 다양한 산업에 관한 경험과 지식을 습득하는 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위해 대만 동태고등학교와 자매학교를 맺고 군특성화과정, e-스포츠, 인공지능 관련 분야에 초점을 맞춰 학생들이 양 학교를 오가며 교류하고 있다. 이번 겨울방학엔 교원역량 강화를 위해 대만의 신죽산업단지 및 TSMC를 방문, 대만 인공지능 및 반도체 기술 등을 견학하고 동태고를 방문해 국제교류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1·2학년을 대상으로 '글로벌리더반'도 운영한다. 6개월간 120시간 외부 특별전문가를 초빙해 영어와 국제문화이해 교육을 실시했으며, 이달 11~21일 영국 런던으로 해외연수를 떠난다.

서울인공지능고 관계자는 “학생들이 국제적인 무대에서도 창의력을 기르고 인공지능 분야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인공지능고등학교 제공
서울인공지능고등학교 제공

서울인공지능고는 창의 아이디어에 대한 중요성을 인지하고, 매년 서울시 직업계고 창의아이디어 경진대회 수상 등 성과도 내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엔 전체 약 1000개의 출전팀 중 금상을 수상했다. 서울시 주관으로 지도교사와 학생들이 9일간 일정으로 미국 실리콘밸리를 방문해, 학생들과 지도교사는 새로운 아이디어와 창의력을 위한 영감을 얻는 기회도 가졌다. 또 특허 출원, 실습실 개선 비용 및 전문 동아리 활동비를 지원받아, 창의력과 전문성을 배양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울인공지능고는 언제 어디서나 일상에서 만나는 AI 미래를 열겠다는 비전을 세웠다. 인공지능 시대를 이끌어갈 인재를 만들기 위해 한 사람 한 사람의 가능성을 심어 창조인·전문인·미래인을 모토로 교육하고 있다. AI컴퓨터과, AI전자과, 전기에너지과, 하이텍디자인과, 군특성화과정 등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군특성화과정은 서울에 있는 특성화고와 산업형수요맞춤형고등학교(마이스터) 등 총 72개의 학교 중 8곳만 운영한다. 2학년을 마친 후 선발과정을 거쳐 3학년 때 군 관련 수업을 받는다. 졸업 후 의무복무기간을 마친 후 부사관으로 다양한 혜택과 함께 직업군인을 할 수 있다.
서울인공지능고 관계자는 “학생들에게 진로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많은 기회를 주는 학교, 본인이 하고 싶은 공부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전문 기술을 배워 행복한 고등학교 시간을 만들어 주는 즐거운 학교를 지향한다”면서 “미래를 꿈꾸며 이끌어 나갈 수 있는 자신감을 만들어 주는 학교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서울인공지능고등학교 제공
서울인공지능고등학교 제공

조재학 기자 2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