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소프트 임파워 부트캠프(KEB)' 제2기 수료…수여 맞춤형 SW인력 166명 배출

신재식 성대교수(왼쪽 3번째) 등 KEB 사업 관계자들이 수료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했다.
신재식 성대교수(왼쪽 3번째) 등 KEB 사업 관계자들이 수료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했다.

경기대, 성균관대, 인하대 등 경인권 대학과 17개 정보통신기업이 공동으로 진행한 'K-소프트웨어 임파워먼트 부트캠프(Software Empowerment BootCamp; KEB)' 제2기 수료식이 지난 24일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2기 166명 교육생이 수료식에 참석했다.

KEB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 추진한 SW 전문 인재 양성 사업의 목적으로 기업의 수요 맞춤형 SW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인력양성 과제이다. 대학생과 기업 간의 협업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혁명시대를 이끌어갈 산업 도메인에 특화한 SW 전문가 양성과 배출을 목적으로 한다.

경인권 지역에 시급히 필요한 스마트팩토리, 게임, 헬스케어, 스마트카, 인공지능서비스 산업 분야에 특화된 SW 교육을 경인권 대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주관대학인 성균관대학교(총괄책임자 김광수 교수)와 경기대학교, 인하대학교가 참여해 총 4년에 걸쳐 98억원 예산을 투입해 산업 도메인에 특화된 총 613명의 SW 전문 인재를 양성하는 게 목표다.

KEB 사업은 교육생 선발부터 커리큘럼 구성, 기업과 실무 프로젝트 실습 등 모든 교육과정에 기업들이 공동 참여한다. SK, MDS테크, 한컴아카데미를 비롯해 디자인드 AI, 벡터코리아, 아이티엠티, 오즈레이, 유플렉스소프트, 인피니트 헬스케어, 행복한다람쥐단, GP 모바일, 레브웨어, 어노테이션에이아이, 이안에스아이티, 제이오토메이션, 큰비젼, 포도소프트 등 17개 대·중소 전문기업이 참여했다.

주관기관은 KEB 사업을 통해 현장 인력 수요가 많은 5개 산업 도메인에 필요한 대학 기초교육(280시간)과 기업 실무교육과 실습프로젝트(360시간)를 실시했다. 실습프로젝트는 교육생들이 소프트웨어 이론교육을 받은 후 원하는 기업들과 2개월간의 기업제품 개발 프로젝트를 실시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2기에선 195명(성균관대학 95명, 경기대학 50명, 인하대학 50명)의 대학생이 참여했고 기업들은 자사 기술력을 제공하고 대학생들은 참여 기업들의 기술을 활용해 혁신적인 SW를 개발하는 경험을 얻었다.

KEB사업을 통해 경인권 대학생들은 실무적인 SW 개발 능력을 향상하고 기업은 참여 대학생의 뛰어난 아이디어와 역량을 확인하며 새로운 인재를 발굴하는 계기를 얻었다. 현재 1기 수료생들은 SK, 삼성전자, 삼성SDI, MDS테크, 티맥스소프트, 한미약품, 한컴 등에 취업했다.

주관기관은 이번에 졸업한 KEB 2기생을 대상으로 내년 상반기에 취업률을 조사해 발표할 예정이다. KEB 사업은 대학과 기업 간의 협업을 강화하는 중요한 플랫폼으로서 SW 분야의 인재 양성을 위한 핵심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신재식 KEB 사업 총괄책임자(성균관대 교수)는 “KEB 사업은 대학생과 기업이 협업해 혁신적인 SW를 개발하는 기업 실무형 인재 양성 프로그램으로 향후 2단계 사업을 통해 타 대학과 타 산업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산학 순환형 협력 교육모델을 통해 기업 친화적인 SW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성장 발전시키겠다”라고 말했다.

KEB사업 통한 4년간 SW전문인력 양성 목표(자료: 성균관대)
KEB사업 통한 4년간 SW전문인력 양성 목표(자료: 성균관대)

안수민 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