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테크] 곱슬머리 건조와 스트레이트를 동시에 … 다이슨 에어스트레이트 스트레이너

곱슬머리를 지닌 사람은 아침마다 수난시대를 맞는다. 드라이기로 머리를 말리고, 고데기를 사용해 머리카락 뿌리 부분부터 곧게 펴야한다. 머리를 덜 말리고 고데기를 썼다가는 머리카락이 지지직 소리를 내며 타는 불상사가 일어난다. 이 힘든 여정을 줄여줄 제품이 나왔다. 지난 10월 다이슨은 머리를 말리면서 스트레이트가 가능한 '에어스트레이트 스트레이트너'를 출시했다. 기자가 직접 일주일간 제품을 사용했다.

다이슨 에어스트레이트 스트레이트너는 △머리 말리기 △머리 말리면서 스트레이트하기 중 상황에 따라 원하는 기능을 골라 쓸 수 있다. 머리를 말리고 싶은 경우 일반 드라이기를 쓸 때처럼 머리 위로 드라이기를 사용하면 된다. 머리를 말리면서 스트레이트를 할 때는 고데기를 쓸 때처럼 머리카락을 집어 위에서 아래로 펴면 된다.

신제품의 특장점은 시간 단축이다. 제품을 사용하기 전보다 머리를 관리하는 시간이 약 15분 줄었다. 기자 머리카락은 가슴 위까지 닿을 정도의 길이로, 머리를 말리고 펴는 시간이 보통 25분 정도 걸린다. 다이슨 에어스트레이트 스트레이트너는 머리를 말리면서 펼 수 있어 시간이 절약됐다. 다이슨은 신제품 발표 당시 “한국인들은 매일 머리를 감는다”며 “시간을 절반으로 단축시켜줄 수 있는 제품”이라고 홍보했는데 과장된 말이 아니었다.

다이슨 에어스트레이트 스트레이트너를 젖은머리에 110° 온도로 쓸 수 있도록 설정했다. 김신영 기자
다이슨 에어스트레이트 스트레이트너를 젖은머리에 110° 온도로 쓸 수 있도록 설정했다. 김신영 기자

머리를 열이 아닌 '바람'으로 편다는 점이 눈에 띄었다. 열을 가하지 않아 다른 제품을 쓸 때보다 머리가 타는 느낌이 덜했다. 타 제품을 사용할 경우 고데기를 많이 쓰면 머리카락 타는 냄새가 나곤 했는데, 다이슨 신제품은 과도한 손상없이 스타일링이 가능했다.

머리카락이 젖어있는 경우와 건조된 경우별로도 기능을 설정해 다른 온도로 바람을 가할 수 있었다. 젖어있는 경우에는 140°, 110°, 80°, 건조되어있는 경우에는 부스트, 140°, 120° 로 온도가 나뉘어 세심함이 느껴졌다. 찬바람 설정도 가능했다. 머리 상태 등에 맞는 온도 설정을 버튼 5개로 조절할 수 있어 편했다. 기자는 주로 젖어있는 머리에 110° 기능을 애용했는데, 최고 온도까지 높이지 않아도 충분히 머리를 펼 수 있었다.

제품의 또다른 장점도 있었다. 드라이기와 고데기를 별도로 집에 둘 필요가 없다. 머리카락을 펴기 위해 주기적으로 미용실에 가서 매직 시술을 받아온 사람도 미용실 가는 주기가 길어질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대부분 다이슨 제품이 그렇듯이 에어스트레이트 스트레이트너도 가격이 비싼 점이 아쉬웠다. 이 제품 가격은 59만9000원으로 다이슨 슈퍼소닉 헤어드라이어(54만9000원)보다는높고, 다이슨 에어랩 멀티스타일러&드라이어(74만9000원)보다는 낮다. 충전기가 크고 무거워 여행, 출장 시 휴대하기에는 어렵다고 느꼈다. 충전기 부분을 컴팩트하게 만들어 휴대성을 높이면 좋지 않을까.

다이슨 에어스트레이트 스트레이트너 전체 사진. 충전하는 부분이 크고 무거운 점을 개선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김신영 기자
다이슨 에어스트레이트 스트레이트너 전체 사진. 충전하는 부분이 크고 무거운 점을 개선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김신영 기자

김신영 기자 spicyzer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