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PC용 웹브라우저 시장 진출

삼성전자가 PC용 웹브라우저 시장에 진출한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마이크로소프트(MS) 애플리케이션(앱) 스토어에 브라우저인 '삼성 인터넷' PC 버전을 올렸다. 해당 버전은 시범 테스트 후 일시 다운로드 중단 상태다.

삼성전자가 PC용으로 공개한 건 PC·모바일 모두 활용 가능하도록 해 소비자 접근성을 높이려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구글 크롬, MS 엣지, 애플 사파리 등은 PC에서도 연동이 가능하다.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지난 11월 웹 브라우저 시장은 구글이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했다. 데스크톱·태블릿·모바일 등 합쳐 구글 크롬 브라우저 점유율은 62.85%다. 이어 애플 사파리(20.04%), 마이크로소프트(5.5%), 파이어폭스(3.23%), 오페라(3.17%)가 점유율을 나눠 가졌다.

국내 인터넷 브라우저 시장은 크롬 점유율이 54.1%다. 10월 삼성 인터넷(15.8%), 애플 사파리(14.8%), 네이버 웨일(7.6%), MS 엣지(6%), 모질라 파이어폭스(0.7%) 순이다.
삼성전자는 이와 관련 “출시 가능성은 있지만 확정된 상태는 아니”라고 말했다.

삼성, PC용 웹브라우저 시장 진출

김지웅 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