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정밀, 멕시코에 전기차 부품 공장 짓는다...한국 기업 러시

LT정밀이 2025년 가동을 목표로 멕시코에 전기차 부품 공장을 짓는다. 테슬라를 비롯해 토요타, 폭스바겐 등이 멕시코에 전기차 생산라인을 구축하면서 이에 대응한 한국 부품기업의 현지 공장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LT정밀은 멕시코에 전기차 열관리 부품 공장을 짓기로 하고 조만간 착공할 예정이다. LT정밀은 유럽, 중국에 이어 세번째 해외 생산 거점을 마련한다.

LT정밀이 멕시코 현지에 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북미 전기차 수요 대응을 위해서다. 멕시코에는 토요타, 폭스바겐 공장이 있다. 테슬라도 멕시코 누에보레온주에 연 100만대 생산이 가능한 전기차 공장을 짓는다.

LT정밀은 멕시코에 부품 공장을 마련하면 완성차 업체가 필요로 하는 제품을 적기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다른 한국 부품 기업도 멕시코 설비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현대포리텍은 멕시코 사카데카스에 2000만달러(약 260억원)를 투자해 전기차 모터, 플라스틱 사출 부품 등을 생산할 예정이다. 대동도어, 엘암인프라오토는 각각 3400만달러(약 450억원)을 투입해 멕시코 공장 건설을 추진 중이다. 이밖에 HL만도, 한온시스템 등 국내 50개 업체가 공장을 세웠고 증설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한국 기업의 잇따른 멕시코 공장 건설은 전기차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는 북미 지역과 가깝고 인건비가 저렴하다는 것이 배경으로 꼽힌다. 자동차 산업협동조합 관계자는 “멕시코는 토요타, 폭스바겐, GM 등 완성차 업체부터 델파이, 마그나 등 다양한 부품 업체가 진출해 있다”며 “멕시코 현지 주지사가 직접 방한해 국내 기업을 만나는 등 관심이 높다”고 설명했다.

자동차협동조합에 따르면 멕시코는 자동차를 연간 351만대(2022년 기준) 생산한다. 멕시코가 자국에 부품 공장을 건설하도록 유도하면서 국내 부품 업계에 기회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한편 LT정밀은 범LG가인 LT그룹 계열사다. 내연차용 에어컨 부품, 단조 부품 업체에서 전기차용 열관리 시스템, 전동식 컴프레서 등 전기차 주요 부품 기업으로 제품 라인업을 전환했다. 지난해 매출액은 1800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LT정밀 직원들이 전기차 부품을 살펴보고 있다.
LT정밀 직원들이 전기차 부품을 살펴보고 있다.

김지웅 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