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싱스 플랫폼-현대자동차그룹 커넥티드 카 '연동'

현대차·기아 차량에 삼성전자 스마트싱스가 적용되는 모습
현대차·기아 차량에 삼성전자 스마트싱스가 적용되는 모습

삼성전자 가전제품에 적용된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스마트싱스가 현대자동차그룹의 커넥티드카 서비스로 확장돼 차량과 집이 유기적으로 연결된다.

삼성전자와 현대차·기아는 홈투카(Home-to-Car)·카투홈(Car-to-Home) 서비스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양 사는 삼성전자 스마트싱스 플랫폼과 현대차·기아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 플랫폼을 연동해 차세대 스마트홈을 위한 △홈투카·카투홈 서비스 △통합 홈에너지 관리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협력한다.

홈투카·카투홈 서비스는 스마트홈과 차량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연계해 서로 원격 제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스마트싱스를 통해 집에서 차량 시동, 스마트 공조, 창문 개폐, 전기차(EV) 충전 상태 확인 등 기능을 이용하고, 차에서 집안의 TV, 에어컨 등 가전과 전기차 충전기를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다.

통합 홈에너지 관리 서비스는 집안의 연결 기기 뿐만 아니라 전기차 충전기, 차량의 에너지 사용량을 확인하고, 요금제 및 탄소배출량 등을 고려해 최적 충전 시기를 조절할 수 있는 서비스다.

박찬우 삼성전자 부사장은 “업무협약을 통해 미래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홈투카 및 통합 홈에너지 관리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 스마트싱스 플랫폼과 자동차를 연결해 고객경험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해영 현대차·기아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장 권해영 상무는 “커넥티드카의 카투홈·홈투카 서비스를 보다 다양하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세계 현대차·기아 고객의 이동 여정이 유의미한 시간이 되도록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스마트싱스에 적용 예정인 홈투카 서비스
삼성전자 스마트싱스에 적용 예정인 홈투카 서비스

배옥진 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