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 지난해 하이니켈 양극재 수출 10만톤 돌파

포항 영일만산단의 에코배터리 포항캠퍼스 전경 (에코프로 제공)
포항 영일만산단의 에코배터리 포항캠퍼스 전경 (에코프로 제공)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에코프로 하이니켈 양극재 수출 추이

에코프로는 지난해 하이니켈 양극재 수출량이 10만7000톤을 기록, 전년(8만6000톤) 대비 24.4% 늘었다고 28일 밝혔다.

2013년 소니에 양극재를 첫 수출한 이후 10년 만에 수출량 10만톤을 넘어섰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10만톤은 전기차 최대 12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60%는 전기차용 배터리, 나머지 40%는 전동공구용 배터리 제작 용도로 수출됐다.

에코프로 하이니켈 양극재 수출 물량은 2018년 처음 1만톤을 돌파한 뒤 2019년 1만8000톤, 2020년 2만8000톤, 2021년 4만7000톤로 꾸준히 늘었다. 에코프로는 올해 하이니켈 양극재 수출량이 약 12만톤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에코프로의 주력 상품인 하이니켈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NCM(니켈·코발트·망간) 양극재는 니켈 비중을 높여 에너지 밀도를 강화하는 동시에 코발트를 줄여 원가경쟁력을 키운 제품이다.

미드니켈 라인업도 확장 중이다. 미드니켈은 니켈과 코발트 조성을 줄이고 망간을 늘려 원가경쟁력을 강화하고, 열적 안정성을 높여 안전성이 높은 양극재로 꼽힌다.
에코프로 양극재 주요 수출국은 미국, 유럽, 중국 등이다. 시장 수요에 맞춰 현재 연간 18만톤인 양극재 생산능력을 2027년까지 71만톤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에코프로 하이니켈 양극재 수출 추이 (에코프로 제공)
에코프로 하이니켈 양극재 수출 추이 (에코프로 제공)

정현정 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