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끼치는 비주얼, 日 타이즈 여장남 [숏폼]

일본에서 목격되는 타이즈맨 / X 캡처
일본에서 목격되는 타이즈맨 / X 캡처

전신 타이즈에
여자 얼굴을 그려 넣은
변태남이 일본에 등장해
화제가 됐습니다.

여성처럼 보이려
긴 머리를 하고,
다리털을 가리는
두꺼운 스타킹을 신었는데요.

멀리서 보면 여성 같지만
가까이 가면 여장한 게
티가 납니다.

'타이즈맨'으로 불리는 이들은
지하철뿐만 아니라
여자 화장실에서도
목격된다고 하는데요.

무엇보다 표정을 알 수 없어
보는 순간 두려움이
생긴다고 합니다.

취미로 이성의 복장을
하는 건 자유지만
여자 화장실을
자유롭게 드나드는 건
안되겠죠?


#스타킹 #여장 #일본 #타이즈 #화장실 #소름 #지하철 #여자 #공포

전자신문인터넷 최성훈 기자 csh87@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