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톡]코리아 디스카운트 '명확한 처방전' 내려야

오는 26일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발표를 앞두고 시장의 관심이 뜨겁다.

외국인은 최근 대형주 중심의 코스피200지수를 쓸어담으며 10년만의 최장 순매수 기록을 갈아치웠다. 장기간 시가총액이 보유 자산보다 적게 평가 받아 왔던 저 주가순자산비율(PBR) 주식인 현대차, 기아 뿐만 아니라 은행주도 덩달아 상승세다.

여기에 우리 정부도 연초부터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를 내걸고 다양한 조치에 나서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저평가된 한국 증시를 한단계 끌어올리려는 시도는 의미있다. 실제 시장에서 투자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처방전을 내놓는 것이 핵심이다.

정부가 발표할 최종안에는 한국거래소가 상장사들에 기업가치 개선계획 공표를 권고하는 방안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상장사가 거래소 가이드라인에 따라 주가순자산비율(PBR)이나 자기자본이익률(ROE) 목표치 제시 등을 기업가치 개선계획에 밝히는 안이 거론된다.

이밖에 다양한 제언들도 나온다. 정부가 주요 투자자는 물론, 상장시업들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대책을 마련하기 바란다.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은 일본 도쿄증권거래소 정책을 벤치마킹한 것이다.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의 핵심은 주주환원을 확대하도록 상장기업들을 독려 혹은 압박하는 것이다. 일본 정책을 그대로 베끼는 데 그치면 안된다. 한국 자본시장에 맞는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한 방안을 확보해야 한다. 이사회 중심의 기업가치 제고, 기관투자자의 장기투자 문화 정립, 배당 확대를 위한 세제혜택 제공 등이 포함돼야 할 것이다.
그동안 증시 부양책은 무수히 많이 나왔다. 이번엔 세제 해택을 포함한 법 개정까지 염두에 두고 투자자들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실직적인 방안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

[ET톡]코리아 디스카운트 '명확한 처방전' 내려야

류근일 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