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투자 초기 인력난 해소 지원...'K퀵스타트' 본격 추진

지방투자 초기 인력난 해소 지원...'K퀵스타트' 본격 추진

정부가 한국형 퀵스타트 프로그램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지방투자 기업의 인력 확보 부담을 덜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 시범사업 이후 참여기업과 교육생이 모두 높은 만족도를 보여 올해부터 정식 사업으로 첫 발을 뗀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형 퀵스타트 프로그램 사업을 공고하고 올해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퀵스타트는 비수도권 내 사업장 이전 및 신·증설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장 완공에 맞춰 필요한 인력을 적기에 양성·공급하는 사업이다. 미국 조지아주 '퀵 스타트 프로그램'을 우리 실정에 맞게 적용한 것이다.

작년에 성일하이텍 등 4개 기업이 참여해 시범사업을 실시한 결과 교육을 이수한 72명 중 69명이 채용됐고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성일하이텍 관계자는 “공장 가동을 앞두고 인력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하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지원하는 기업 맞춤형 교육을 통해 필요한 인력을 양성하고 현장에 투입하여 증설 공장의 조기 안정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퀵스타트 사업은 전체 사업비 규모를 37억5000억원으로 전녀보대 확대했고 기업당 교육생 최소인원 조건도 기존 10인에서 5인으로 문턱을 낮췄다. 참여기업에는 맞춤형 교육에 소요되는 비용이 지원되고 교육생은 교육기간(약 3개월) 동안 교육훈련장려금(총 275만원) 등을 지원받게 된다.

사업 관련 상세내용은 산업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지원기관(시·도 산학융합원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다음 달 25일까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과제관리시스템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박효주 기자 phj2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