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국군수도병원 비상진료체계 점검…“국가 위기, 국민께 큰 위안”

전공의를 중심으로 한 의사 집단행동으로 전국적으로의 의료 공백이 커지고 있는 25일 오후 한덕수 국무총리가 일반인들에게 진료를 개방한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을 찾아 이 병원으로 전원을 희망하는 중환자의 입원에 바로 입원 조치한 간호사를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공의를 중심으로 한 의사 집단행동으로 전국적으로의 의료 공백이 커지고 있는 25일 오후 한덕수 국무총리가 일반인들에게 진료를 개방한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을 찾아 이 병원으로 전원을 희망하는 중환자의 입원에 바로 입원 조치한 간호사를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25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국군수도병원을 방문해 공공의료기관 비상진료 대응체계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전공의를 중심으로 한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따른 의료 공백 대응 차원이다.

한 총리는 이날 국군수도병원에서 “이번 집단행동이 장기화될 경우 피해는 결국 국민들이 보게 될텐데 군 병원의 적극적인 비상 대응 조치가 국민들의 불안을 줄여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누적되는 의료공백으로 어려워지는 상황이지만, 군 병원을 비롯한 공공의료기관이 많은 역할을 해주고 계셔서 국민들께 큰 위안이 되고 있으니 조금더 힘을 내 달라”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국군수도병원은 의료계 집단행동에 따라 24시간 응급실 운영을 통해 대국민 진료지원을 실시하고, 이를 위한 지원인원을 편성·운용하고 있다. 또한 민간인 중환자를 위해 중환자 입원 병상을 확대하고 전문간호인력도 보강할 계획이다.

한 총리는 국군수도병원의 비상진료 대응상황을 보고받고, 병원을 지키고 있는 의사, 간호사, 직원 등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한 총리는 이번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인해 대형병원에서 응급수술을 못받다가 국군수도병원의 도움으로 무사히 수술을 받아 입원중인 환자 가족도 만나 위로했다.

한 총리는 “갑작스러운 상황에 많이 놀라셨을텐데, 대형병원에 가서도 치료를 못받는다고 하니 많이 힘드셨겠다”면서 “하루 빨리 이번 상황이 안정화되도록 해 국민들께서 불편을 겪으시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지난 19일 관계장관회의에서 정부 비상 진료 대응체계를 가동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19일 국립의료원), 21일 국립경찰병원에 이어 이날까지 세 차례 현장 점검을 했다.

전공의를 중심으로 한 의사 집단행동으로 전국적인 의료 공백이 커지고 있는 25일 오후 한덕수 국무총리가 일반인들에게 진료를 개방한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을 찾아 석웅 병원장에게 민간인 진료 절차 안내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전공의를 중심으로 한 의사 집단행동으로 전국적인 의료 공백이 커지고 있는 25일 오후 한덕수 국무총리가 일반인들에게 진료를 개방한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을 찾아 석웅 병원장에게 민간인 진료 절차 안내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희 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