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민주당 고양정 김영환, '교권 침해' 의혹…윤리 감찰 촉구”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김영환 경기 고양정 후보가 과거 자녀 지도 교사의 교권을 수년간 침해했다는 의혹과 관련, 당사자의 철저한 해명과 민주당 차원의 윤리 감찰을 촉구했다.

김근태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3일 논평을 통해 “부실 검증으로 '학부모 갑질' 의혹을 외면한 민주당은 교권 보호를 말할 자격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대변인은 “재선 경기도의원이던 2015년 3월 고양시 한 병설 유치원에 다니던 자녀가 체험수업에서 배제됐다는 이유로 민원을 제기하며 해당 교사가 교육청 감사를 받게 했다”며 “여기서 그치지 않고 검찰 고발 등을 제기해 해당 교사는 결국 직위 해제 처분을 받았고, 경기도 교육감으로부터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해당 사건을 조사한 결과 혐의가 없다고 보고 불기소 처분을 내렸으며, 2017년 교육청 징계도 교원소청심사 절차를 거쳐 모두 취소되었다”며 “해당 교사는 재선 도의원의 '갑질'과 악의적 보도로 2년이라는 긴 시간 고통받아야만 했다”고 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가 3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정치권의 표심잡기 행보가 본격화되고 있다. 사진은 10을 서울 여이도 국회의사당.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가 3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정치권의 표심잡기 행보가 본격화되고 있다. 사진은 10을 서울 여이도 국회의사당.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김 후보의 총선 출마 이후 해당 교사는 민주당에 이런 사실을 알렸지만 별다른 조치가 없었다고 신 대변인은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피해자의 제보마저 묵살할 정도로 '학부모 갑질' 의혹은 민주당 공천에서 큰 걸림돌이 되지 않았다”며 “김 후보는 갑질 의혹에 대해 낱낱이 해명하고, 민주당은 김 후보에 대한 윤리 감찰을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같은 의혹 제기가 악의적이고 편향적이라며 즉각 반박했다. 그는 자신의 SNS에 관련 의혹 을 최초 보도한 언론사와 기자를 상대로 모든 법적 조치와 손해배상 청구를 진행할 것이라 밝혔다.

성현희 기자 sunghh@etnews.com